촛불 앞에 서면 우린 왜 곤충떼가 되나

[사람사는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 너 도대체 누구냐.' 최근 내 삶을 지배한 키워드는 단연 '촛불'이다. 촛불 들고 거리에 나선 사람들의 참신한 '면면'에 끌렸고 그들이 행하는 재기 발랄한 놀이에 반했다. 어느새 나도 촛불 하나 들고 대열에 합류했다. 역동적인 에너지 덩어리에 휩싸이니 흥이 절로 났다. 모든 즐거움은 '계속'이라고 말하는 법. 촛불에 매료돼 문지방 닳도록 촛불을 보러 들락거렸다.

그곳에서 기적의 출현을 목도했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액자 표구용 글귀가 시청 앞 잔디밭에서 날마다 위용을 드러냈다.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던 옆집 아저씨, 은행 창구의 펀드 상담직원, 지하철 경로석의 할아버지, 극장에서 팝콘 먹던 연인, 공원을 누비던 유모차, 편의점 카운터를 지키던 청년, 교문을 쏟아져 나오던 학생들이 다 모였다.

빨간 머리띠도 안 두르고 '정권 퇴진'을 외쳤다. 지난 수년간 언론운동단체에서 일간지 내듯 성명서를 내도 꿈쩍 않던 '안티 조중동' 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났다. 언론운동단체는 차마 '폐간'을 입에 담지 못했으나 시민들은 '조중동 폐간'을 주장했다. 과격하되 발랄하고, 우직하나 민첩했다. 밟혀도 솟구쳤다. 기죽는 법 절대 없다. 왁자지껄 요란한 만큼 촛불잔치도 화려했다.

시위가 끝나고 행진할 때면 누군가 '배후시민표' 김밥과 생수를 건넸다. 요술봉으로 마법을 부리듯 성금도 척척 광고도 뚝딱 만들어냈다. 급기야 촛불은 여의도로 삼성동으로 번져갔다. 마치 영화 <매트릭스>의 '네오'가 늘어나듯 촛불은 날렵하고 유려하게 분열·증식했다. 촛불이라면, 못할 일도 못 갈 곳도 없어 보였다. 궁금했다. "촛불, 너 도대체 누구냐"

2008년 대한민국을 밝힌 이 매력적이고 현묘한 '촛불'에 대해 좌파 지식인부터 우파 언론까지 많은 보고서가 나왔다. 그 중에 '연구공간 수유+너머' 박정수 연구원의 글 '대중지성과 욕망'을 참조해 '촛불'의 실체를 밝혀보았다. 세 가지 측면이다. 촛불의 집단지성 개념 파악, 촛불의 발화지점 분석, 촛불의 확산현상 진단이다. 

more..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