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진 배구해설가 - 사는 거 같아 스포츠가 좋다

[행복한인터뷰]

94년 이후 배구코트를 평정하며 오빠부대를 몰고 다니던 꽃미남스타 김세진. 온갖 진기록으로 뜨겁게 빛났던 21년 선수생활을 접은 그는, 현재 KBS N 스포츠 배구 해설위원으로 활약한다. 최고선수 출신답게 날카로운 해설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생생한 현장감을 전한다. “사는 거 같아 스포츠가 좋다”는 김세진의 끝나지 않은 배구사랑이야기를 들었다. 

배구스타에서 해설가로   ‘김세진의 즐거운 배구인생’  


파란 하늘에 담근 것 같은 물빛 셔츠에 정열의 빨간 카디건을 걸친 그가 저만치서 다가온다. 포토샵으로 늘려놓은 듯 비현실적인 키에 ‘주먹 만 한’ 얼굴이다. 코트를 휘저으며 대포 같은 스파이클 때리고 고른 치열 드러나게 좋아라 웃던 그 모습 그대로다. 이제는 민소매 유니폼 대신 패셔너블한 젊은 해설가로 돌아와 카메라 앞에 섰을 뿐, 여전히 그는 배구장의 함성과 함께 한다. 2007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세계 남자배구 선수권대회에서 해설가로 처음 나섰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