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생강 대금명인 - 生剛, 강하게 살라

[행복한인터뷰]

이생강(73)은 대금 명인이다. 소싯적 아버지 무릎에서부터 부단히 연마한 천의무봉의 가락으로 가요, 재즈, 팝 등 모든 장르를 아우른다. 품 넓고 속 깊은 그의 연주는 말해준다. 음악인생 65년, 그가 살아온 시간은 무엇을 하든 대금의 본령에 이르기 위한 길이었음을. 

이생강 중요무형문화재 제45호 대금산조
‘퓨전국악에서 병아리단소까지’  


때마침 봄비가 내린다. 촉촉이 젖은 세상에 구슬픈 대금소리가 번진다. 굽이쳐 흐르는 ‘목포의 눈물’ 엄마 등이 그리워지는 ‘섬 집 아기’ 발잔등이 아려오는 ‘아리랑’... 겨우내 언 땅을 뚫고 솟아오르는 연둣빛 싹처럼 가슴 속에서 움트는 것이 있으니 영혼의 인기척이라고 해도 좋을까. 나란히 놓인 대금, 소금, 퉁소, 단소 등 일곱 가지 우리 목관악기가 그의 입김을 통과하면 이렇듯 심금을 건드린다. 이 시대 최고 대금명인 이생강의 소리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