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형과 무의식 - 융의 기본 개념들

[정신분석혁명]

프로이트 세미나에서 새봄맞이 ‘기분전환’을 위해 융의 <원형과 무의식>을 읽었다. 예상대로 기분은 전환했는데 ‘더 좋은 쪽’으로 되었다고는 결코 말할 수 없다. -_- <원형과 무의식> 첫 번째 단원이 무척 난해했기 때문이다.

하필 발제를 맡은 나는 거의 입술을 깨물고 참을 인자를 새기며 책장을 넘겼다. ‘도대체 무슨 말을 하려는 걸까. 아니 대체 동원된 철학자와 연금술사가 몇 명이야...엉엉..’ 종잡기 힘들었다. 역시나 세미나 시간에, 읽을수록 미궁을 헤매게 하는 ‘얄미운 텍스트’였다는데 전원 동의했다.  

박정수쌤은 이렇게 진단했다.
“융이 70세 무렵에 쓴 글이라 그럴 것이다. 젊었을 때 날카로움이 빠져버리고 세상을 관조하는 상태가 되어 그동안 자기가 공부한 철학, 종교, 심리학을 총 망라해서 쓴 것 같다. 논조 파악이 쉽지 않았다.”

시인도 첫 시집이 가장 좋은 경우가 많은데, 암튼 작가가 나이 들어 날카로움이 빠져버린 <좋은생각>같은 류의 글을 쓴다면 그것은 나이듦의 선물이 아니라 비극이다. 융 할아버지의 경우는 좀 다르지만. 암튼 뒷담화는 이쯤에서 마치고;; 복잡다단한 구성에서 다음 진도를 위해 기본 개념을 추려보았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