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무론> 서늘하고 위험한 관계

[비포선셋책방]

친구란 무엇인가. 아니, 어떤 관계가 친구인가. 어느 한 시절을 인연으로 친구가 되긴 쉬워도 오랜 세월 ‘좋은 친구’로 지내기는 어려운 거 같다. 삶의 조건, 가치관 등 사람은 계속 변하니까. 나도 변하고 상대방도 변한다. 그러므로 두 사람이 같은 신체 상태와 감정의 파장으로 합을 유지하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친구는 이심전심 잘 통해야하지만 너무 똑같고 마냥 편하기만 해도 재미없다. 나를 보는 거니까. 거울을 쳐다보고 독백하는 '거울놀이'는 얼마 못가서 싫증나게 마련이다. 무릇, 벗이란 다양한 스펙트럼의 세계를 열어주어 서로 긍정적인 자극을 주고 존경할 만한 면이 있어야 한다. 서로의 존재를 열어 밝히고 삶을 고양시켜주는 고마운 존재가 벗이다.

니체는 이를 창조하는 벗이라고 말했다. 니체는 벗을 중시했다. 인류의 역사와 대결하면서 도덕과 이념을 깨뜨리고 자신만의 철학을 개진했던 니체가 ‘벗’에 대해 치열한 사유를 전개한 것은 의외였다. 미래의 인류 사이를 서성이며 고독을 자처하고 현세 사람들을 비난하던 천하의 니체 아니던가. 자신이 쓴 책은 300년 후에나 이해될 것이라며 책이 팔리지 않는 것에 자부심을 느꼈던 도도한 니체이기에 ‘벗’은 필요 없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마저도 들었는데 아니었다. 니체에게는 “벗에 대한 우리의 동경, 그것은 우리 자신이 누구인지를 드러내주는 누설자”이며, 벗은 또한 위버멘쉬를 낳는 최고의, 유일한 수단이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