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리더> 말 없는 사랑이 평생 가는 걸까

[극장옆소극장]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 1950년대 독일. 15살 소년 마이클은 열병에 걸려 길 한복판에서 심한 구토를 일으키고, 그 앞을 지나던 여인 한나는 그를 도와준다.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지고, 그녀는 어느 날부턴가 사랑을 나누기에 앞서 책을 읽어줄 것을 부탁한다. 소년은 <오디세이>, <채털리 부인의 사랑>,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전쟁과 평화>를 읽어준다.

이 영화는 내겐 너무 매력적인 장치로 가득하다. 하늘만이 허락한 남녀의 불꽃같은 사랑이 평생을 집어삼키는 설정도 그렇거니와, ‘책’이 두 사람의 사랑을 묶어주는 인연의 끈으로 작용하는 점, 책으로 인해 삶이 자극받고 사람이 변하는 과정이 드러나는 것도 감동적이다.

그런데 잘 헤어지는 게 잘 사랑하는 거라고 믿는 관점에서는 오십 점짜리 멜로영화다. 감점의 요소를 제공한 한나의 소통불능적인 성격이 안타까웠다. 글을 볼 줄은 모르는 상태에서 30년 넘게 하층민 노동자 신분으로 살아온 퍽퍽한 삶이 그녀를 자폐적으로 만들었을까. 기계의 부속처럼 단순반복적인 일만 하는 그녀. 극중에서도 마이클과의 관계에서는 집에 와서 세 마디만 한다는 우리나라 경상도 남자들처럼 무뚝뚝하다.

더보기


 

신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