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아 피아니스트 - "이젠 통일의 꽃으로 불러주세요"

[행복한인터뷰]
[인터뷰] 북에 휠체어 1004대 보내기와 평양공연 추진하는 이희아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강훈

"내년 6월에 평양 공연을 추진 중입니다. 북한사람들이 장애가 심한 제가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서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리라 생각합니다. 통일을 위해 ‘다시 만납시다’ ‘반갑습니다’ ‘임진강’ ‘여성이 꽃이라네’ 등 북한노래를 열심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로 유명한 이희아(23)씨가 앞으로는 ‘통일의 꽃’으로 불러달라며 환하게 웃는다.
무릎 아래가 없고 손가락이 네 개뿐인 중증장애를 안고 반도의 딸로 태어난 그가 피나는 노력으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가 된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커트머리에 앙증맞은 핀을 꽂고 ‘희망’을 연주하던 ‘기적의 소녀’는 이제 옛말이다. 그의 나이 스물 셋. 이희아씨는 통일과 장애인인권을 위해 적극 힘쓰고, 자신이 지지하는 대통령선거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서는 ‘행동하는 사회인’이 됐다. 그런 그를 지난 6일 ITF 태권도협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1차로 250대 휠체어 전달, 십시일반 모금 계속

이희아씨는 ‘북한장애인 돕기 휠체어 1004대 보내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9월 1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북한 장애인돕기 자선 음악회'를 성공적으로 치렀고, 공연수익금과 기부금으로 휠체어 250대를 구입해 1차로 북한에 전달했다. 공연이 끝난 후에도 지속적으로 십시일반 마음을 모으고 있다. ‘한번 보여주는 행사’에 그치는 게 아니라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꼭 1004대를 보낸다는 계획이다.

"저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북한 장애우들과 사랑을 나누고 싶은 소망이 있었습니다. 북한이 식량난도 심하고 어렵다고 하는데 장애인들은 더욱 힘들 것입니다. 북한 장애우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