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따라 남고에 가다

[차오르는말들]

남고를 처음 가봤다. 생후 40년 만에. 운동장에는 푸르딩딩한 수박색 추리닝을 입은 남학생들이 공을 차고 있다. 인조잔디가 깔리지 않은 흙바닥에 구름먼지가 인다. 전봇대만한 아이들의 그림자가 뒤엉킨다. 완전 어른이구나. 남고가 꼭 군대같다고 생각한다

학부모 오리엔테이션을 위해 강당으로 간다. 넓은 공간이 꽉 찼다. 평일 오후인데 양복차림 남자가 많다. ‘요즘은 아빠가 아이들 교육에 관심이 많다더니 이런 자리에도 온단 말인가새삼스럽다. 스크린이 내려오고 복잡한 도표와 통계치를 내민 입시현황을 보고한다. 서연고 정원이 몇 명 인서울 이과 문과 정원이 각각 몇 명. 그래서 우리학교 전교에서 몇 명이 서울소재 대학을 진학한다는 말씀이다. “이과는 2.5등급까지 경기권 대학에 들어갑니다. 문과보단 훨씬 나은 편이죠.” 

지난 겨울방학 때 동네학원에 갔다가 들었던 얘기다. 충격은 덜하다. 다만, 고등학교 진학부장과 대형학원 입시실장이 판박이처럼 똑같은 언어를 사용한다는 점이 놀랍다. 강당에서 교실로 이동했다. 책상만 덩그마니 놓였다. 휑하고 퀘퀘하다. “아우~ 니네 교실에서 홀아비냄새나~” 어떤 엄마가 아들에게 전화해서 코맹맹이 소리로 따진다. 담임선생님 인사와 면담까지 마치고 나자 6시다. 무려 네 시간을 머물렀다. 공포영화처럼 서늘한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잔인한 오후였다 

더보기


  

신고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의 한살이  (18) 2011.05.17
리스트 라캄파넬라 - 윤디 리  (6) 2011.04.28
아들 따라 남고에 가다  (8) 2011.04.10
깨어나기  (24) 2011.03.15
콜드플레이 -The Scientist (Acoustic)  (8) 2011.03.06
고등학생 아들에게 읽어주는 글  (16) 2011.03.03
TA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