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원 아침편지 주인장 - 매일 좋은글 메일링 '세계적 발명품'

[행복한인터뷰]

‘임 말씀의 절반은 맑으신 웃음’이라는 시구가 있다. 그가 그렇다. 절반 아닌 온 얼굴이 대보름 밝기로 환하게 웃는다. ‘나를 키운 건 8할이 바람’이라는 시구가 있다. 이 역시 ‘바람’을 ‘책’으로 바꾸면 그의 얘기다. 그를 키운 건 오직 책이다. 너무 많은 책을 읽은 나머지 책이 되었고, 너무 많은 행복을 전파한 나머지 행복해졌다. 그는 책 속에 보석처럼 알알이 박힌 좋은 글들을 모아 이메일로 띄우는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운영한다. 구시대 감성을 지닌 신식 남자가, 디지털의 태에 아날로그의 향을 담아 보낸다. 그의 아주 특별한 편지는 2001년 8월부터 오늘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170만 명의 아침을 열고 있다.  

나를 키운 8할은 책, 그리고 아버지 고도원의 아침편지는 아버지의 서재에서 시작됐다. 늘 책 속에 파묻혀 사색하거나 책장을 넘기던 아버지. 시골교회 목사였던 그의 아버지는 박학다식한 분으로 통했고, 돌아가신 후에도 지인들에게 책과 함께 기억됐다. 자식은 부모의 뒷모습을 보고 자란다고 했던가. 그 역시 책을 살붙이처럼 맞대고 살았다. 게다가 아버지는 책 읽는 게 습관이 될 때까지 자식에게 회초리 들었다. “아버지께서 가장 좋은 유산을 물려준 셈”이라고 그는 말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