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현 홈리스행동 대표 - "노숙인, 인권과 복지의 그물망될 것"

[행복한인터뷰]

월드컵 개최와 노숙인 추방은 동시에 일어난다. 한강의 기적과 판자촌 철거가 그랬듯이. 잔치가 성대할수록 출혈도 크다. 삶의 자리에서 내몰린 도시빈민들은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외친다. 이를 군부독재 시절엔 '빈민운동'이라 불렀다. 반정부세력이었다. 21세기에는 '빈곤퇴치운동'이다. 나라에서 권장한다. 기업엔 사회공헌팀이 가동되고 지자체가 앞장선다. 기부와 봉사로 종교인은 건물을 세우고 연예인은 이름을 얻는다. 감동한 시민들도 NGO단체에 가입하고 나눔 행렬에 동참한다. 최대다수의 최대선행. 자본이 몸집을 불리면서 자선의 규모가 늘고, 빈민의 숫자도 증가했다. 거리로 고시촌으로 PC방으로 집 없이 떠도는 극빈자들의 질곡은 더 깊어졌다.

 

바로 그곳, 볕이 들지 않는 빈곤의 최전선에 이동현 홈리스행동 대표가 있다. 게으름뱅이, 알콜중독자로 낙인찍힌 노숙인을 ‘형’이라고 부르는 젊은 활동가다. 노숙인은 시장의 원리로 굴러가는 정글자본주의의 배설물이라고, 그러므로 베풂과 동정이 대상이 아니라 당사자가 운동의 주체로 서야한다며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한다. 내일의 불확실한 희망보다 오늘의 확실한 절망에서 시작하는 운동. 가난에 대처하는 자세가 쿨하고 말쑥한 요즘 방식과는 확실히 다르다. 뭔가 뜨겁고 거칠다. 서울역에서 쪽방으로, 소외된 삶의 뿌리를 찾아가는 그에게서 잊고 있던 ‘빈민운동가’라는 말이 떠올랐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