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용 영화배우 - "배우가 배부른 건 위험하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의 조연배우가 '꽃무늬' 셔츠와 걸쭉한 입담으로 튄다면, 그는 밋밋한 의상에 뭉근한 웃음으로 묻힌다. 조연배우들이 들썩들썩 극의 흐름에 돌출된 재미를 준다면, 그는 주섬주섬 극의 여백을 메운다. 있으면 좋은 캐릭터라기보다 없어선 안 될 인물이다.

<왕의 남자> 칠득이, <라디오스타> 박 기사, 최신작 <마이 뉴 파트너>의 배 형사까지. 배우 정석용은 광대패거리, 영월지국 스태프, 마약수사반 등의 무리에 어우러져 소리 없는 그림자처럼 극을 이끌었다.


장황한 대사는 없을지언정 대부분 화면에는 그가 보인다. 주인공이 소름 연기를 펼치고 누군가 감초 연기로 도드라질 때 그는 넌지시 배역을 살아냈다. 연기하지 않으면서 연기하는 그를, 우리는 만나지 않으면서 만나 온 것이다.


무난하고 무던한 그가 문득 한 마디씩 날리는 대사는 실없고 무구하다. <마이 뉴 파트너>에서 용의자를 찾는 작전회의 시간. 다들 기초자료와 논리적 추론에 근거해 의견을 발표할 때 그는 이렇게 말한다. “제 경험상… 분명히 어딘가 있어요.”


<라디오스타>에서는 제대로 웃겼다. 술에 취해 ‘주름잡던 왕년’을 떠벌리는 지국장에게 “디제이도 하셨었어요?”라며 찬물을 끼얹는다.


미워할 수 없다. 선천성 선량함의 온기를 간직한 배우다. 그런 그가 <마이 뉴 파트너>에서 ‘미완의 악역’을 맡았다. 변신 가능성을 살짝 내비쳤다. 웃으면 다 감기는 튀밥같이 순한 눈이지만 웃음을 걷어내자 오싹한 결기가 감돈다.


“요즘 슬슬 눈매가 무섭다는 말을 듣는다. 이제는 이장, 옆집 아저씨, 순박한 노총각 이런 거 말고 제대로 된 악역 한 번 해보고 싶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