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 선생 - 분단조국과 함께 태어난… ‘나는 역사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나에게 삶을 물어올 때, 한 권의 책을 내밀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질 것인가. 그처럼 말이다. 1944년생인 그는 격동의 현대사를 온몸으로 통과한 성장기록을 엮어 ‘분단조국과 함께 태어나’란 책으로 펴냈다.

35년간 사립고교 수학교사로 일하면서 전교조, 민족문제연구소 등에서 활동한 그의 삶은 곧 시대정신의 내밀한 증언이기도 하다. 언론학교도 1기와 55기 두 차례나 수료한 아주 특별한 회원, 이윤 씨를 만났다. 

촉촉한 봄비 내리는 4월 초순. 베레모가 잘 어울리는 중년신사가 한 손엔 서류봉투를 다른 한 손엔 우산을 들고 들어선다. 문득 민언련 2층 강의실은 어느 시골 학교의 교실이 된 듯 아늑해진다. 마치 오래전 흑백화면으로 보았던 ‘TV문학관’의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시간이 흐를수록, 그의 몸에 무수한 이야기가 담겨있으리라는 예감은 어긋나지 않았다.

스스로를 일컬어 “꼬장꼬장하고 피곤한 사람”이라며 수줍게 웃더니만 그는 이것저것 자료를 내민다. 평생 써 놓은 일기를 토대로 엮은 자서전 <분단 조국과 함께 태어나>와 옥천신문에 실린 기사, 정년퇴임 인사말, 개성 방문기, 2008년 1월부터 3월까지 독서 도서목록 등 여러 장의 문건이다. 각각의 인쇄물은 네 귀퉁이가 조금도 어긋남 없이 정확하게 네 등분되어 접혀있다. 한 사람의 삶에 대한 완벽한 관리와 진지한 애정이 흠뻑 배인 이것들 앞에 잠시 말문이 막히고 만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