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혁명의 땅으로 간 '귀환불능자'

[사람사는세상]

‘68혁명 이후 프랑스에서 나타난 특이한 현상은 대학의 국유화가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이는 이미 대학에 진학해 있던 대학생들이 얻어낸 것이 아니고 앞으로 대학에 들어가게 될 중고등학생들이 얻어낸 것이다. 68집회에서 대학생들은 교실 증설과 복리 증가 등을 요구하였지만, 당시의 중고등학생들은 대학생들의 이러한 요구를 배신이라고 규정하고 자신들의 요구를 직접 내걸고 거리에 나서게 되는데, 그야말로 국가 시스템의 전면적인 붕괴를 눈앞에 둔 프랑스 정치 지도자들은 결국 대학 국유화를 카드로 내밀게 된다.  

전국의 대학에 대한 전면적인 국유화가 진행되고, 서열을 없애기 위해 대학의 이름을 없애면서 총장들의 추첨에 의해 각 대학마다 번호를 하나씩 가져가게 되는데, 가장 오래된 소르본은 4번을 받았고, 나중에 생긴 생드니 개방대학은 8번을 가져가게 되었다....이렇게 국립대학으로 전환된 새로운 시스템 하에서 연간 5만 원 정도의 저렴한 등록금을 내면서 새롭게 대학에 들어간 세대들을 사르트르 세대라고 부른다.’   - 우석훈 <88만원세대> 중에서  


물리학도인 그가 어느 날 파리로 간다고 했다. 일단 의사가 되고 국경없는 의사회에 들어간 다음 전 세계를 떠돌며 인민의 벗이 되겠다고 했다. 미국도 아니고 프랑스로 가는 이유는 두 가지. 파리에서는 의사에게 ‘부와 명예’가 전혀 없다는 것. 학비가 연 30만원이라는 것. 그래서 2004년에 눈물 한 바가지 쏟으며 떠나보냈다. “약자에 대한 감수성이 넘치고 열정과 총기를 간직한 너는 꼭 훌륭한 의사가 될 거야. 그 맘 변치 말고 가거들랑 편지해라ㅠㅠ” 파리로 날아간 그는 파리6대학에 들어갔다. 한국말로도 어려운 의대공부를 불어로 잘도 해나갔다. 시험기간에 커피 1.5리터를 두 병이나 마시고 두통이 심해 ‘사리돈’까지 먹는 바람에 카페인 과다복용으로 응급실에 실려 가는 등 몸을 던져 공부하더니 벌써 내년에 졸업이다. 

더보기



신고

<명랑이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명랑좌파, 명랑사회 꿈꾸다

[비포선셋책방]


그동안 숱한 만남의 계기와 기회가 있었지만 다가가지 않았다. 주변에서 하나같이 그(의 책)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니 보지 않아도 본 것 같았다. 가끔 <한겨레>에서 읽는 그의 칼럼은 역시나 ‘명랑좌파’ 다운 면모가 다분했다. 사교육으로 아이들 병들고 소비가 위축되고 나라가 망해가니 국민투표로 사교육 폐지를 묻자는 제안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구체적이고 진중하면서도 발랄한 내용전개가 맘에 들었다. 호감지수는 완만한 상승곡선을 그리던 참이다.  

그러던 중, 우석훈(의 책)을 만난 것은 우연이었다. 늘 다니던 서점이 아닌 서점을 갔다. 책들의 낯선 배치는 일순 나를 미아로 만들어버렸다. 어디서부터 무슨 책을 들춰봐야할지 몰라 어슬렁거리는데 그가 다정스레 손짓했다. ‘88만원 세대’ ‘괴물의 탄생’ ‘직선들의 대한민국’ ‘명랑이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촌놈들의 제국주의’ 등등 우석훈 코너 앞에 멈춰 섰다. 좀 과장하자면 이건 완전 배낭여행에서 만난 고향친구였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