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발유감, 자발적인 촛불 꺼뜨릴라

[사람사는세상]

물대포 같은 장대비도 촛불은 꺼뜨리지 못했으되... 

이명박 대통령 취임 100일, 시청 앞 광장으로 향했다. 날이 날이니만큼 얼마나 맛깔스런 ‘촛불밥상’이 차려질라나 싶어 설레는 발걸음을 옮겼다. 가는 길 굵은 빗발이 쏟아졌다. 천둥 번개가 쳤다. 이명박 대통령의 100일 간 행태에 하늘도 진노하신 게다. 그래. 비야 내려라, 물대포 같은 장대비도 촛불은 꺼뜨리지 못할지니. 역시나 광장에 도착했을 때 많은 시민들이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쓴 채 촛불을 밝혔다.

촛불문화제의 열기가 달아오르던 즈음 다행히 비도 그쳤다. 그런데 우산을 접자 난데없는 깃발들이 시야를 가득 메웠다. 며칠 전부터 하나둘 깃발이 보이더니 이날은 우후죽순처럼 늘어나있었다. 사회자는 동맹휴업을 결의한 대학생들이 참가했다고 소개했다. 찬찬히 둘러보니 ‘의혈**’ ‘민족**’ ‘구국**’ 등 20년의 세월을 느낄 수 없는 ‘그 시절 그 깃발’들이었다. 다만 ‘구국의 애국대오 ***’은 영락한 조직의 실상을 반증하듯 깃발이 초라했다. 일부 운동단체와 정당의 깃발도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re..


 

신고

촛불집회, 전국노래자랑보다 웃기다, 백분토론보다 진지하다

[사람사는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가 하도 재밌어 중간에는 자리를 뜨지 못하고 마지막에 해산하는 장면을 찍었다.>

 

와, 진짜 신기하다. 투쟁가 한 번을 안 부르고도 두 시간이 지났잖아. 근데 지루한지 모르겠다. 집회 정말 재밌다.”

27일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촛물문화제에 함께 간 선배가 남긴 소감이다. 맞장구를 쳤다. 2분 같은 두 시간이었다. 고작 지하철 한 정거장 지난 기분이다. 서울 도심 한 복판 장엄한 빛무리 속에서 세상과 단절된 달콤한 한 때를 보냈다.

촛불문화제는 번듯한 음향이나 조명시설도 없다. 이름난 연예인도 안 나온다. 오직 촛불과 갑남을녀만이 넘실대는데, 그 자체가 천연조명이고 고성능 음향기기고 한류스타들이다. 그들이 제조하는 ‘명품 대사발’은 풍자와 기지로 가득했다.  

7시가 조금 넘자 사회자가 나왔다. 차돌처럼 단단한 음성의 여성분이었다. “오늘 뉴스를 보니까 광우병쇠고기수입반대대책회의 간부를 연행한다고 하더라. 어제는 이름도 안 밝혔지만 이판사판이다 잡아가라.”며 시원스레 이름을 밝히고 인사를 꾸벅했다. 힘찬 격려의 박수를 받은 그는 자발적으로 구성된 의료봉사대와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등의 회원들이 주위에 있다며 긴급한 상황에 처할 경우 도움을 요청하라고 전했다. 곧바로 시민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시민어록을 중심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전해본다.

어록1. 양호실도 민영화되는 거 아냐?

첫 번째 발언자는 다음 아고라에서 나온 분이었다. 현장에 나오지 못하는 분들의 성금으로 마련한 것들이라며 초코파이와 물티슈 등 물품을 전달했다. 또 짤막한 게시물을 대신 읽어 무대를 따스하게 데워주었다.

다음 발언자는 “저를 기억하는 분이 있으실 거예요.”라며 말문을 텄다. 이날이 7번째 참석이라는 그는 자칭 ‘청계광장 김제동’이라고 소개했다. 이명박 대통령을 ‘쥐박이’라고 칭하며 친구들과 수다 떨듯 거침없이 발언수위를 높였다. 한 어르신은 “그래도 대통령인데 너무 한 거 아녀!”라며 언짢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에게서 날선 ‘악의’보다는 다듬어지지 않는 ‘혈기’에 가까웠다. 마지막엔 고품격 풍자로 실추된 이미지를 만회했다.

“이명박은 이 추세라면 양호실도 민영화 할지도 모릅니다. 체육시간에 다쳐서 양호실가면 민영 의료보험 얼마....아파도 치료도 못받습니다. 또 수익성 창출한다고 한방 양호실을 만들지도 모릅니다.~”

 

more..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