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사표낸 기자 - 아놔, 다 때려치고 여행 갈거야

[행복한인터뷰]

사실, 이삼십대 회원의 라이프스토리는 대동소이하다. 대학2학년 즈음 언론학교를 수강한 후 민언련 회원에 되어 이삼년간 분과활동에 전념한다. 꿀처럼 달콤했던 그 시기를 통해 ‘언론과 인생’을 배웠다고들 말한다. 그들은 대체로 꿈을 이뤄 언론계에 종사하거나 언론고시를 준비 중이다. 정은경 회원도 ‘위와 같음’인데 ‘반전’이 있다. 얼마 전 기자직을 그만두었고, 그간 민언련에 납입한 회비총액이 일백만원이 넘더라는 ‘특종’을 회원 최초로 발굴해왔다.

기자의 짧은 소회

8월 치고는 꽤 쌀쌀하다. 온종일 비가 퍼붓고 바람도 사납다. 여의도 한 카페. 전날까지 불덩이 같은 태양을 피하느라 허둥대던 사람들은 긴팔로 무장한 채 따뜻한 커피를 찾고 있다. 한여름에 느닷없이 닥친 가을날, 은경은 봄의 전령사처럼 꽃무늬 셔츠에 노란 카디건을 걸치고 나타났다. 밝고 편안한 기운이 물씬하다. 이유가 있었다. 얼마 전 사표를 내고 다음 주에 일주일간 발리로 여행을 떠난단다. 입버릇처럼 말하던 ‘다 때려 치고 여행이나 갔으면 좋겠다’가 현실이 된 것이다. 

말이 씨가 되다 7월부터 엉덩이가 들썩들썩 했는데 발리여행 일정이 여의치 않아 8월 초반에야 그만두었다. 대학졸업 후 4대 보험료를 안 내보기는 처음이다. <미디어오늘>에서 5년 <미디어스>에서 1년간 몸담던 기자직에 일단 종지부를 찍었다. 훗날 마침표에 살짝 꼬리를 그려 넣어 쉼표로 고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손꼽아 기다리던 백수의 기쁨을 맘껏 누리고 있다. 펑펑 남는 시간을 주체 못하여 환전 하는데 하루를 보내고 여행자 보험 드는데 또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 헐거움과 이 낙낙함은 진정 풍요로운 행복을 안겨준다. 이 시점에서 은경은 묻는다. 왜 인생은 꼭 무언가로 빠듯하게 채워져야만 하는가. 왜 사람은 꼭 무언가가 되어야만 하는가.

더보기


 

신고

맹찬형 386 기자 - "대중은 한 번도 보수화된 적 없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자경력 14년, 정치부만 9년 차다. 여의도가 들썩일 때마다 그의 펜도 춤을 추었다. 일 년에 1500건, 하루 세끼 밥 먹듯 기사를 써왔다. 제 31회 한국 기자상도 받았다. 언론계와 정계에선 이미 ‘나비처럼 취재해서 벌처럼 쓰는’ 맹(猛)기자로 통한다. 논리 날카롭고, 유머 풍부하고, 인물 훤하다. 연합뉴스 정치부 맹찬형 기자. 기억해두자.

호통 찬형? 소통 찬형!
 

석가탄신일, 오후 7시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하늘엔 눈물이 그렁하고 바람은 쌀쌀하다. 텅 빈 운동장엔 나뭇잎만 가냘프게 몸을 떨고 있다. 5월의 한 복판에 가을내음이 진동한다. 운치 있다. 귀밑부터 흰머리가 번식하는 불혹의 그가 벤치에 기대어 앉으니 전체적인 풍광은 한결 그윽하다. 웃으며 한 컷, 걸으며 한 컷, 기대어 한 컷. 그가 액션을 취할 때마다 세상은 기꺼이 코러스를 넣어준다. 어둑해지기 전에 서둘러 사진촬영을 마치고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하러 가는 길, 기다렸다는 듯 빗방울이 손등을 적신다. 그렇게 ‘비와 당신의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more..

 

신고

이윤 선생 - 분단조국과 함께 태어난… ‘나는 역사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나에게 삶을 물어올 때, 한 권의 책을 내밀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질 것인가. 그처럼 말이다. 1944년생인 그는 격동의 현대사를 온몸으로 통과한 성장기록을 엮어 ‘분단조국과 함께 태어나’란 책으로 펴냈다.

35년간 사립고교 수학교사로 일하면서 전교조, 민족문제연구소 등에서 활동한 그의 삶은 곧 시대정신의 내밀한 증언이기도 하다. 언론학교도 1기와 55기 두 차례나 수료한 아주 특별한 회원, 이윤 씨를 만났다. 

촉촉한 봄비 내리는 4월 초순. 베레모가 잘 어울리는 중년신사가 한 손엔 서류봉투를 다른 한 손엔 우산을 들고 들어선다. 문득 민언련 2층 강의실은 어느 시골 학교의 교실이 된 듯 아늑해진다. 마치 오래전 흑백화면으로 보았던 ‘TV문학관’의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시간이 흐를수록, 그의 몸에 무수한 이야기가 담겨있으리라는 예감은 어긋나지 않았다.

스스로를 일컬어 “꼬장꼬장하고 피곤한 사람”이라며 수줍게 웃더니만 그는 이것저것 자료를 내민다. 평생 써 놓은 일기를 토대로 엮은 자서전 <분단 조국과 함께 태어나>와 옥천신문에 실린 기사, 정년퇴임 인사말, 개성 방문기, 2008년 1월부터 3월까지 독서 도서목록 등 여러 장의 문건이다. 각각의 인쇄물은 네 귀퉁이가 조금도 어긋남 없이 정확하게 네 등분되어 접혀있다. 한 사람의 삶에 대한 완벽한 관리와 진지한 애정이 흠뻑 배인 이것들 앞에 잠시 말문이 막히고 만다.

more..


신고

차파는 김시창닷컴, 꿈꾸는 시창이라이프

[행복한인터뷰]

재밌다. 과거 현재 미래의 분야가 다 다르다. 삼십대엔 언론운동 일선에서 뛰었다. 지금은 중고차딜러로 일한다. 훗날 노래공연과 영화감독에 도전할 참이다. 삶의 구성이 일간지 섹션처럼 다채롭다. 웃으면 다 감기는, 튀밥같이 순한 눈을 반짝이며 그가 터놓는다. 열심히 살았으며 살고 있고 살아가겠다고. 둥글고 따뜻한 마음의 힘으로 굴러가는 김시창라이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