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걸의 시집, 절판기념회 풍경

[극장옆소극장]


3월 17일 목요일 오후 7시반부터 9시 반까지,

이 책을 좋아하는 분들과 오붓하게 한 자리에 모여서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정면에 두 분이 북앤카페 쿠아레 샘들. 오른쪽 샘이 <옫드걸의 시집> 나왔을 때 

출판기념강연회 기획한 마포서강도서관 사서였는데 그사이 북카페를 만드시고 절판기념낭독회까지 열어주셨어요. 

책의 시작과 끝을 한 사람과 함께 한 드물고 귀한 인연. 



책방에 남은 책 예닐곱권이 그 자리에서 팔림. "친구들한테 선물할래요!"



북앤카페 쿠아레에서 올드걸의 시집 주문한 학인의 인증샷.

이렇게 예쁘게 온다네요. 노트까지 한권 끼워서 준대요. 멋을 아는 분들. 



제주에서 천혜향 농사짓는 학인이 절판기념회에서 먹으라고 

천혜향 한박스 보내주셔서 다같이 먹고 예쁜 비닐에 하나씩 담아가고 그랬네요. 

향기로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절판이 된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