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 - 안개처럼 스미는 사랑의 위대함

[극장옆소극장]

‘작별하는 그대들 뒷모습이여 / 내 어찌 꿈에선들 눈물없이 바라보리’  

조조영화로 <만추>를 보았다. 극장 밖을 나오며 휘청했다. 눈부신 햇살이 부담스러웠다. 헤어진 다음 날처럼 아무 일도 손에 잡히질 않았다. 말 그대로 심란하여 고정희 시집을 폈는데 <만추>라는 시가 있었다. 거짓말 같은 우연이 눈앞에 펼쳐졌다. 1991년에 선물 받은 시집이다. 이번 <만추>는 네 번째 리메이크 작품이다. 고정희 시인이 영화 <만추>를 보고 같은 제목으로 시를 지었을 가능성도 있다. 그 시집을 나는 지난 20년 수십 번 보았을 터인데 <만추>라는 시가 이제야 보이다니. 이 극적인 상봉을 위해 침묵했던 것일까.  


7년 째 수감 중인 애나는 어머니의 부고로 3일 간 휴가를 받는다. 장례식에 가기 위해 탄 시애틀 행 버스에서 훈이를 만난다. 돈 받고 애인노릇 하는 남창과 살인죄로 복역 중인 죄수. 두 사람의 하루를 영화에 담았다. 배경은 시애틀, 애나는 탕웨이, 훈이는 현빈이다. 잿빛 안개 낀 도시에 외로운 학처럼 걸어 다니는 두 사람. 탕웨이와 현빈의 눈빛과 시애틀의 안개가 분리되지 않는다. 감독이 일부러 시애틀을 정했단다. 시애틀의 특산물 안개.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