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의 악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05] 중력의 악령에 대하여 (3)

중력의 악령에 대하여

[니체의답안지]

살아가는 일이 버거울 때, ‘등이 휠 것 같은 삶의 무게’라는 표현을 쓴다. 세상의 짐을 혼자 걸머진 듯한 절망감에 휘청댄다. 이렇게 나를 자꾸 주저앉게 만드는 것, 차라투스트라는 이를 ‘중력의 악령’의 소행이라고 한다. ‘날지 못하는 사람은 대지와 삶이 무겁다고 말한다. 중력의 악령이 바라고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삶이 무겁고 고된 이유는 “우리가 요람에 있을 때부터 사람들이 지참물로 넣어준 이것” 때문이다. 바로, 선과 악이라는 지참물. 정확히 말하면, 선악을 척도로 하는 가치관 - 도덕이다. 어려서부터 공기처럼 받아들여 온 ‘착하게 살자’의 기치 아래 펼쳐지는 나날들. 아이 때는 부모에게 순종하는 착한 자식으로, 선생님에게 고분고분한 착한 학생으로, 사회로 나가면 조직의 룰과 상사에 복종하는 착한 직원으로, 결혼해서는 착한 며느리로, 돈 잘 버는 착한 아빠로 살아간다. 나보다는 ‘남’의 도덕과 평판을 기준으로 살아간다. 태어나서 단 한 번도 의구심을 가져본 적이 없는 ‘낡아 빠진 자부심’, 선악이라는 지참물이 삶에 천근만근의 무게를 부여하는 것이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