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 이재무 '세상 옳게 이기는 길'

[올드걸의시집]
 


보리밭 속에 들어가

보리와 함께 서본 사람은

알리라 바람의 속도와

비의 깊이를.

보리밭 속에 들어가

보리와 함께 흔들리며

일생을 살아가는

사람은 정확히 알리라

세상 옳게 이기는 길

그것은 바로

바르게 서서 푸르게 생을 사는

자세에 있다는 것을

 

- 이재무 시집 <온다던 사람 오지 않고> 문학과지성사



 



더보기


 

신고

심상정의 사퇴를 보며

[사람사는세상]

심후보가 사퇴할 것 같다고 했을 때는 '어차피.. 그래..잘됐다.. 대인배시다..' 단순히 생각했는데 기자회견문을 보는데 눈물이 쏟아졌다. 내가 당원이라는 사실도 잊고 살았는데 당원으로서 조금 화가 났다. '유시민을 지지하겠다'는 글귀를 보는데 맥이 탁 풀렸다. (난 유시민도 좋아하고 그의 당선을 빌지만 두 사람은 서로 다른 특이성을 가진 각개약진해야 하는 정치인이다.) 약자들의 거처인 진보신당의 존재의미가 사라지는 느낌이었다. 아무런 활동도 하지 않고 당비만 자동이체 시키던 내가 이런 마음일 때 열성당원들은 어떤 심정일까.

당게시판에 갔더니 거친 글들이 넘치고 있었다. 분노의 역류였다. '경기도당'에서는 심후보의 사퇴가 도당의 입장과 무관한 결정이라고 '성명서'가 올라있다. 당원들은 심후보가 자신들과 의논 한마디 없이 기습적으로 '사퇴'를 발표한 것에 대해 일방적인 행동이라며 격한 감정을 토했다. 이런 반응을 두고 일부 당원은 우리는 이래서 안 된다고 현실감각이 없다며 운동권 근본주의자들이라고 훈계를 늘어놓기도 했다. 

더보기



 

신고

이범 교육평론가 - '공교육 혁명' 심상정 후보 공개지지 선언

[행복한인터뷰]

스타의원과 스타강사, 공교육 혁명을 말하다

“저는 연봉 18억 받던 학원 강사를 그만두고 5년 전부터 무료인터넷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사교육의 문제점을 누구보다 잘 압니다. 그래서 심상정 후보의 핀란드식 공교육 모델 도입 공약을 듣고 귀가 번쩍 뜨였습니다. 심상정 후보가 당선되면 고양 덕양 지역 고등학교 '방과 후 학교'에서 직접 학생들을 가르치는 등 '공교육 정상화 모델'을 함께 만들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4일 덕양구 화정동 15단지 입구에 유모차를 끌던 주부, 놀이터에서 놀던 아이들과 엄마 등 주민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경기 고양 덕양갑 심상정 진보신당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스타강사 이범(39)씨의 연설이 발걸음을 세운 것.


심상정 후보는 2008 총선에 출마하며 ‘덕양구의 공교육 혁신특구’ 공약을 내세웠다. 교육자치재정을 바탕으로 매칭펀드를 통해 국고 보조도 받아내 교과 과정 등에서 자율성을 갖춘 자율형 공립학교를 건설, 학력 상향평준화를 이루겠다는 것. 이 소식을 접한 이범씨는 심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 1일부터 선거운동에 합류했다. 


“심 후보와 핀란드형 공교육 혁신적 모델 만들겠다”


이범씨는 “사교육비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학교 교육 정상화”라며 “학교에 돈을 더 많이 준다고 해서, 내가 사는 지역에 특목고가 더 많이 생긴다고 해서 초등학생부터 입시지옥에 시달리는 현실이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자사고와 특목고를 늘리겠다고 하지만 이렇게 되면 사교육이 기승을 부릴 것은 불을 보듯 뻔합니다. 또한 자사고와 특목고가 유치되면 지역에 좋은 학원들도 많이 생길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는데, 제가 특목고 출신이지만 근처에 그런 학원들이 있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특목고 학생들은 아무도 학교 앞 학원에 다니지 않습니다. 오히려 경쟁만 치열해질 것입니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