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병원 김경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22] 김경희 간호사 - 옆 사람 행복하게 해줘야 좋은 간호사

김경희 간호사 - 옆 사람 행복하게 해줘야 좋은 간호사

[행복한인터뷰]

25년차 간호사에게 생동하는 새봄의 기운이 넘친다. 환자들의 손만 잡아줘도 혈압이 ‘’ 떨어지니 하루하루가 즐겁단다. 토요일 의료봉사가 데이트처럼 설레어 달력을 ‘월화수목금일’로 바꿔놓았다. 원내방송을 만들었고 CS교육도 앞장선다. 일 하는 재미가 꿀맛이요 병원이 천국이라는 그녀. 해피바이러스를 간직한 나이팅게일, 김경희 간호차장을 만났다.

서울에서 반도의 땅을 가로질러 남쪽 끝으로 향하면 순천이다. 순할 順, 하늘 天. 이름 그대로, 하늘의 기운이 순하다. 도시 전체에 만물을 감싸는 온화한 파장이 흐른다. 주변으로 완만한 산세가 둘러진 풍광이 아늑하고 순천만에서 불어오는 촉촉한 공기는 약숫물처럼 상큼하다. 번잡함이 없고 기품 있는 생태도시 순천. 물 좋고 산 좋은 그곳에 인심 넘치는 건 당연지사일 터.
‘따뜻한 사람들’을 표방하는 순천병원에서도 유독 따뜻한, 아니 뜨거운 열정으로 뭉친 간호사가 있으니 김경희 간호차장이다.

아들 딸도 ‘엄마’ 뒤 이어 간호사로

“이 직업이 할수록 너무 좋아요. 제가 만날 행복하다 좋다 그러니까 아들이 간호대에 들어가더라고요. 고3 딸도 간호대를 준비하고 있고요.”

자식에게 물려주고 싶은 직업 정도가 아니라 자식들이 자원해서 간호사의 꿈을 키운다니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을 듯하다. 김경희 씨는 80년도부터 간호사 생활을 시작했다. 타 병원에서 5년을 보낸 이후 86년부터 순천병원을 지키고 있다. 근속년수 25년차. 처음엔 겁 없이 시작했는데 10년 지나고 20년을 지나자 “점점 간호사란 사실이 자랑스럽다”며 환자들이 약이 아니라 따뜻한 말 한마디에 낫는 걸 깨달았다고 한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