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공방패션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2] [참여성노동복지터 수다공방] 창신동 언니들, 미싱에 날개달고 훨훨

[참여성노동복지터 수다공방] 창신동 언니들, 미싱에 날개달고 훨훨

[좋은삶공동체]

3년 전 일이다. 동대문을 아시아의 패션 메카로 만든 ‘70년대 봉제공 언니들’이 뭉쳤다. 첨단 패션경향과 기술을 가르치는 ‘수다공방’에서 실력을 연마한 그들은 직접 만든 옷을 입고 패션쇼를 여는 등 신바람 나는 일을 해마다 벌려왔다. 또 여기서 축적된 기술과 인력과 열정을 담아내기 위한 지속가능한 사회적 기업 ‘참 신나는 옷’을 창립, 새 브랜드 런칭을 준비 중이다. 웃음과 희망의 양 날개를 달고 비상하는 ‘멋진 언니들’이 모인 곳, 수다공방을 찾았다.

참 신나는 배움, 참 신나는 옷, 참 신나는 사람들

서울 지하철 1호선 동대문역 1번 출구. ‘창신2동 주민자치센터’ 안내판을 따라 방향을 틀면 조금 넓은 골목길이 나온다. 글자 한 두 개쯤은 떨어진 낡은 간판에는 치킨, 지물포, 푸줏간, 의상실 등이 새겨져 있어, 마치 시간여행을 떠나온 듯 옛 도심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빼곡한 간판 숲 사이를 가로질러 걸음을 옮기다보면 시원하게 내걸어진 현수막이 나타난다. ‘2008년 12월 수다공방 패션쇼 디자인 공모전’을 알리는 내용이다. 그 앞 건물 3층이 ‘수다공방’이 자리한 참여성노동복지터(이하 ‘참터’)다. 참터는 동대문지역 영세사업장 여성봉제 노동자들의 근로조건 개선과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 등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전태일 열사의 여동생 전순옥 씨가 2003년에 설립한 단체다.

전태일 정신 이어받은 최고의 배움터
참터는 의류봉제 노동자들의 육아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참 신나는 학교’를 운영, 방과 후 보충수업과 저녁식사 제공하는 등 일하는 여성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2006년 태어난 ‘수다공방’은 참터의 대표적인 희망사업이다. 우리나라 의류산업을 이끌어온 많은 손을 뜻하는 ‘수다(手多)’는 ‘참 신나는 학교’아이들이 엄마들을 위해 지어준 선물이라고 한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