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스쿨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4] 금강산 대학생 - “내 나이 스물에 벌써 빚쟁이라니” (6)

금강산 대학생 - “내 나이 스물에 벌써 빚쟁이라니”

[행복한인터뷰]



금강산(22)은 겨울방학 동안 영어 학원에 다니고 있다. 10시부터 12시까지 한 강좌를 듣는다. 학원이 끝나면 12시부터 4시까지 카페에서 세미나 관련 책 읽기나 글쓰기 등 숙제를 한다. 어떤 날은 아르바이트를 한다. 대개 오후 다섯 시 반 즈음 귀가한다. 집에서 퇴근하는 엄마를 기다렸다가 같이 저녁밥 해먹고, 드라마 한 편 보고, 그리고 영어단어 좀 외우려고 책을 뒤적거리다가 잠들곤 한다.

단조로운 하루 일과 중 엄마랑 밥해 먹을 때가 제일 좋다. 그 시간이 행복하다. 사실 영어공부는 마지못해 한다. 영어의 필요성을 못 느꼈다. 잘하지도, 좋아하지도 않았으나 대학에서 영어를 못하니까 불이익이 많다. 영어로 하는 수업이 늘어나서 점점 못 듣는 강의가 많아진다. 토잌 점수가 낮으면 졸업 못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또 새 학기에 취업후학자금상환제가 실시되면 학점이 4.5점 만점에 3점 이하일 경우 등록금 대출 자격이 없다는 안내문을 며칠 전에 받았다. 가슴 철렁한 벼락같은 통보였다. 1등만 대출해주는 이 더러운 세상!  

매달 '이자통지서' 볼 때마다 놀란다 

“작년에 입학하면서 450만원을 대출 받았어요. 대출서류 쓸 때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내 나이 스무 살에 벌써부터 빚쟁이가 되어야 하나. 제대로 된 돈 한번 벌어본 적 없는데 하는 생각도 들고요. 빚을 진다는 게 신경 쓰였죠. 등록금 대출 안 받는 애들이 너무너무 부러웠어요. 하지만 엄마한테 등록금을 내달라고 할 수도 없는 일이잖아요. 요즘에 평균수명 높아지는데 엄마가 노후자금 털어서 우리한테 돈을 다 쓰면 내가 엄마의 노후를 책임질 수 있느냐, 그건 자신 없었어요. 88만원 세대가 그 돈 벌어서 엄마한테 생활비를 드리지도 못할 테고.”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