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나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09] 11월의 나무 / 황지우 - '가려운 자기 생을 털고 있다'

11월의 나무 / 황지우 - '가려운 자기 생을 털고 있다'

[올드걸의시집]

 


11월의 나무는, 난감한 사람이

머리를 득득 긁는 모습을 하고 있다

아, 이 생이 마구 가렵다

주민등록번호란을 쓰다가 고개를 든

내가 나이에 당황하고 있을 때,

환등기에서 나온 것 같은, 이상하게 밝은 햇살이

일정 시대 관공서 건물 옆에서

이승 쪽으로 측광을 강하게 때리고 있다

11월의 나무는 그 그림자 위에

가려운 자기 생을 털고 있다

나이를 생각하면

병원을 나와서도 병명을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처럼

내가 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11월의 나무는

그렇게 자기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나는 등뒤에서 누군가, 더 늦기 전에

준비하라고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생각했다

 

- 황지우시집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문학과지성사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