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마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21] <포토에세이> 카페 '마리' 명동 철거현장에서 만난 노란 꽃 (9)

<포토에세이> 카페 '마리' 명동 철거현장에서 만난 노란 꽃

[사람사는세상]


오랜만에 명동에 들렀습니다. 명동성당 언덕 지나 옛날 중앙극장 바로 옆에 카페 '마리'란 곳이 있습니다. 여기부터 향린교회 일대 주변지역 상점 11곳은 명동성당 재개발과 금융특화지구 설립을 위한 철거에 맞서 24시간 농성중입니다. 사금융센터를 만들려는 거대 금융건설 자본의 횡포에 소상인들 삶의 터전을 고스란히 빼앗겼습니다. 그래서 싸우고 있습니다. 용산- 홍대두리반- 명동으로. 철거투쟁의 지도가 눈물처럼 번져갑니다.  
 



지난 일요일 오후 3시경에는 급작스레 용역이 들이닥쳐서 안에 있는 사람들을 담요로 덮고는 입구의 유리문을 다 깨부수었다고 합니다. 아비규환의 사태. 트윗에 이 소식이 알려지고 시민들과 홍대 두리반을 지키던 인디밴드, 날날이 외부세력, 활동가들이 모여서는 밤 늦도록 '기타치고 춤추고' 신나게 놀았다네요. 큰길까지 나와서 춤추고 두드리고 노래하고 토론하고요. 참가자의 증언에 따르면 '명동스탁'으로 변해버린 난장공연판. 아주 재밌었다고 자랑합니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