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유니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10] 한일 비정규직노조의 만남 - 청년유니온과 프리터노조 (10)

한일 비정규직노조의 만남 - 청년유니온과 프리터노조

[사람사는세상]

메이데이가 지났다. 봄의 새싹들처럼 ‘일어나’곤 했던 노동자들 푸른 함성이 해마다 잦아든다. 일용직, 파견직 등 깃발 없는 노동자가 늘어나는 세태의 반영일 것이다. 아무려나, 바람은 불고 꽃씨는 날린다. 현해탄 건너에서 귀한 손님이 왔다. 121주년 메이데이를 맞이하여 서부비정규센터의 초청으로 일본 프리터 노조 활동가 와타나베 노부타카(43), 후세 에리코(29) 씨가 한국을 찾았다. 이대, 연대 청소노동자를 만나고 재능노조 장기농성장을 방문하는 등 4일간 일정을 마친 두 사람은 귀국 직전 김영경(31) 청년유니온 위원장과 막바지 데이트를 즐겼다. 위클리 수유너머의 주선으로 성사된 이 날 만남은 5월 2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일본 프리터 노조는 비정규직만이 아니라 트렌스젠더·외국인·유흥업소여성 등 1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연령, 계층,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있다. 프리터란 자유(free)와 아르바이터(Arbeiter)를 합성한 용어로 일용직·파견직·무직자 등 비정규직을 뜻한다. 반면, 한국 청년유니온은 실업난에 허덕이며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20~30대 청년들로 구성됐다. 기존의 노조처럼 사업장별 투쟁이 아닌 불안정한 노동조건 개선의 사회적 요구와 소통에 나선다는 점에서 프리터노조와 청년유니온의 활동은 유사하다. 조합원도 각각 300여 명 정도.

두 단체의 결정적 차이는 ‘노동’에 대처하는 자세이다. 청년유니온은 ‘일자리를 달라’고 주장하지만 프리터노조는 기업에 고용당해 개성 잃으면서 일하는 ‘소외된 임금노동’에 반대한다. 와타나베 노부타카는 “일하지 않고 살아도 좋다는 기조를 갖고 있는 우리 쪽이 훨씬 불성실한 단체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