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자 김영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7.17] 신체를 경멸하는 자들에 대하여

신체를 경멸하는 자들에 대하여

[니체의답안지]

‘몸은 관념에 비해 쉽게 바뀌지 않는다. 그러므로, 가령 “당신만을 사랑할 테야”라는 사적 고백의 그 빛나는 초월도 끝내 비루한 안일의 체계 속으로 내재화하고 만다. 일상은 무엇보다 몸이고, 그 모든 고백과 의도는 잠시의 부유를 끝내면서 그 몸속으로 가라앉는다. 결심은 잦고 의도는 선하지만, 그런 식으로 세상은 결코 바뀌지 않는다.’
- 김영민<동무론>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