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 추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28] 미셸 - '고집스러운 트렌스젠더 이주노동자가 사는 법' (10)

미셸 - '고집스러운 트렌스젠더 이주노동자가 사는 법'

[행복한인터뷰]

그가 중환자실로 간 까닭은

‘G20을 빌미로 한 단속추방 중단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간 미셸 파울로(39) 이주노조 위원장. 그는 단식 12일째에 토혈증세로 병원에 실려 갔다. 중환자실에서 응급조치를 마치고 다음날 일반병동으로 옮겨야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그는 트랜스젠더다. 서류상 여자로 표기된 그에게 병원 측은 여자병동으로 갈 것을 요구했다. 현재 남성호르몬을 투여 중인 그는 남자병동을 원했다. 양측이 팽팽하게 맞서다 결국 타협하지 못하고 중성지대인 중환자실에 이틀 더 머물렀다.

고집스러운 미셸. 그는 어릴 때부터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는 아이였다. 이웃 사람이 자신과 형제들과 차별할 때도 뒤돌아 울기보다 바로 그 자리에서 ‘직언’을 서슴지 않는 못 말리는 고집쟁이였다. 집안 형편이 어려웠다. “아버지도 아프고 형도 아팠다.” 돈을 벌기 위해 5년 전 필리핀을 떠나 한국으로 왔다. 이 공장 저 공장에서 ‘사장님’의 부당한 차별과 학대를 경험했다. 견딜 수 없었다. 순한 노예가 되길 원했던 그들에게, 나쁜 이주노동자는 본성을 드러냈다. 조목조목 따졌다. 개인적인 저항으로는 한계를 느끼고는 2007년 이주노조에 가입했다. 2009년 7월 이주노조 위원장을 맡았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