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민주의 심리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28] <검은피부 하얀가면> 흑인은 백인과의 관계에서만 흑인이다

<검은피부 하얀가면> 흑인은 백인과의 관계에서만 흑인이다

[비포선셋책방]

0. 물음을 던지는 자, 파농

'오 나의 육체여, 나로 하여금 항상 물음을 던지는 인간이 되게 하소서’

프란츠 파농의 역작 <검은 피부 하얀 가면>의 마지막 문장이다. 파농은 왜 물음을 던지는 자로 살고자 했을까. 무엇이 그로 하여금 늘 묻게 하였을까. 그것은 아마도 ‘식민지의 아들’이라는 파농의 삶의 조건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파농은 1927년 프랑스령 마르티니크 섬의 포르 드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아프리카 출신의 흑인들과 프랑스 출신의 백인, 그들 사이의 혼혈인(뮬라토)으로 구성된 프랑스 식민지이다. 파농은 제2차 세계 대전 중에는 프랑스군에 지원해 각지에서 파시즘 세력과의 전투에 참여하기도 했다. 전후에는 리옹 대학에서 정신의학을 전공해 학위를 취득했다. 알제리의 정신과 의시로 근무하다가 알제리 민족해방전선(FLN)에 대한 활동을 지원하고, 1957년 아예 혁명가로 투신한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