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8] 사재혁 역도선수 - 타고난 건 아니다. 나는 노력파다

사재혁 역도선수 - 타고난 건 아니다. 나는 노력파다

[행복한인터뷰]

"현역 때 사재혁을 같은 체급에서 만났더라면 두려웠을 것이다." 전병관 상비군대표팀 감독의 평이다. 그렇다. 사재혁은 네 차례 수술로 선수생활에 위기를 맞았음에도 남다른 집념으로 극복해 올림픽금메달을 따냈다. 극한의 중량 ‘금빛 바벨’을 들어 올린 세계 최고의 역도선수이자 한국 남자역도계의 훈남 사재혁(25)을 만났다.  

"내 차례는 반드시 온다고 믿었다"  


12월 태릉선수촌 역도장은 가을걷이를 끝낸 논처럼 텅 비었다. 며칠 전 2009세계역도선수권대회를 마치고 선수들이 모두 휴가를 떠났기 때문이다. 이 대회에서 남자 77kg급 용상 금메달의 수확을 올린 사재혁 선수도 지금 휴가 중이다. 모처럼 찾아온 꿀맛 같은 시간이건만 그는 인터뷰를 위해 다시금 이곳을, 청춘과 열정과 눈물과 땀이 흠뻑 베인 역도장을 찾았다. 한국 남자역도의 간판선수답게 근육질의 단단한 체구와 매서운 집념의 눈초리를 가진 그. 하지만 입가의 미소 만큼은 소년처럼 수줍다. 그에게 우문을 던졌다. 올림픽과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중 어느 금메달이 더 애착이 가는지.

“당연히 올림픽이죠. 모든 스포츠인의 꿈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거예요. 금메달을 목에 거는 순간 중1 때 역도를 시작한 순간부터 하나씩 다 떠오르더라고요. 중간에 힘든 적도 많았는데 포기하지 않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