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06] <늑대인간> 세상을 바꾸는 힘 '동물-되기' '여자-되기'

<늑대인간> 세상을 바꾸는 힘 '동물-되기' '여자-되기'

[정신분석혁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이트에 따르면 정상인은 신경증, 분열증, 편집증을 조금씩 가진 사람이다. 내면을 억압하고 외부의 인식세계에 경도됐던 '객관적이고 필연적인' 사고를 추구하는 맑스주의자들은 편집증자였다. 혁명을 꿈꾸는 이들에게는 어김없이 분열증의 속성을 엿볼 수 있다. 이를 한 단계 넘어서 밀고나갔을 때는 엄청난 변혁 에너지가 된다. 저마다 내면에 깃든 '무리본능' 에너지를 일깨워서 '동물-되기'로 승화시키기. 양자택일이 아니라 포함적 이접관계로 무수한 생성을 창조하기. 되기를 시도하자. 고양이가 되자. 쥐박이 없는 세상을 낳는 위대한 '여자-되기'를 권한다.  프로이트의 <늑대인간>은 지독히 난해했다. 슈레버 박사의 사례도 어렵다. 신경증과 분열증의 사례분석을 '되기'의 생성에너지로 엮어내니 조금 소화가 되는 기분이다.-.-


왜 늑대인간인가
 18세기 말엽에 인간 공동체로부터 유리된 채 사는 아이에 관한 테마가 무수한 문화적 과학적 텍스트에서 다뤄졌다. 절대주의 국가에서는 간난아이를 늑대무리 속에서 자라게 한 후 과연 그 아이가 인간처럼 살지 늑대처럼 살지 실험하기도 했다. 계몽이란 무엇인가? 인간이란 무엇인가? 라는 근대적 질문이 탄생시킨 존재가 바로 ‘늑대인간’이다. 프로이트의 ‘늑대인간’은 이 늑대인간의 이야기와 연관이 있다. 늑대가 동물적 충동(본능)의 표상자라는 점에서 그렇다. 정신분석은 개별 인간 내면의 영혼(무의식)에 ‘내재’하는 동물적 충동에 대한 치료학이다. 동물적 충동은 인간(이성)의 외부가 아니라 내부로 편입되었다. 추방과 격리가 불가능하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