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크스와 엥겔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04] 엥겔스처럼 '좋은 인연' 만나려면 (8)

엥겔스처럼 '좋은 인연' 만나려면

[차오르는말들]

 
# 엥겔스가 엥겔스를 만든다  

맑스의 여자관계는 어땠을까. 맑스가 무슨 면벽수행 하는 수도승도 아니고 학자에게 지고지순형 러브스토리를 기대할 이유는 없다. 그저 궁금증의 발로다. 알아봤더니 부인 외에 하녀에게 나은 자식이 한 명 있었다. 맑스의 공식인정은 아니고 여러 정황에 따른 추측이다. 맑스 혼외자식설에 결정적으로 힘을 실어준 것은 맑스가 죽은 후 그 아이를 엥겔스가 돌봐주었기 때문이란다. 이런 말들이 났으리라.  엥겔스가 돌봐주는 걸 보니 맑스의 자식이 틀림없군!”

여기서 맑스와 엥겔스의 깊은 관계를 추측할 수 있다. 두 사람은 40년 이라는 물리적 시간을 공유하며 우정의 궁극을 실현했다. 방직공장 사장 아들로 태어나 부유했던 엥겔스는 늘 빚에 허덕이는 맑스에게 매달 생활비를 지원해주는 스폰서 역할을 자처했다고 한다. 또 두 사람은 편지를 자주 주고받으면서 다양한 정치, 경제, 전략 전술 문제들을 토론하는 사상적 동지였다.

맑스가 죽은 후 엥겔스는 국제공산주의운동을 이끌었고,  맑스가 살아있을 때 완성하지 못한 <자본론> 2권과 3권을 정리해서 출간했다. 둘은 <공산당 선언> <독일이데올로기> 공동저자이기도 하다. 맑스의 임종도 엥겔스가 지켜보았다. 거기다가 ‘몰래한 사랑’의 자식까지 거둬주었으니, 엥겔스는 마치 친정엄마처럼 맑스의 평생AS를 담당한 셈이다. 이러한 이야기를 자본세마나 뒷풀이에서 나누는데 누가 탄식처럼 내뱉었다.

“아... 나도 엥겔스 같은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더보기


 

신고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엄마의 생일파티  (12) 2010.01.29
어떤 재회  (6) 2010.01.09
엥겔스처럼 '좋은 인연' 만나려면  (8) 2010.01.04
자유기고가와 글쓰기  (21) 2009.12.24
꽃수레의 명언노트 - 두번째 이야기  (10) 2009.12.20
사람이 변한다는 것  (2) 2009.12.0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