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9.29] 봉하마을에 가다 (2)
  2. [2009.05.28] 사랑의 편지 / 유하 - 빛을 구할 데는 마음밖에 없나니

봉하마을에 가다

[사람사는세상]

그곳이 조금 쓸쓸해졌을 때 가려 했다. 피서철 해운대처럼 인산인해를 이룰 때는 굳이 가지 않아도 좋았다. 그곳이 마른 겨울 논처럼 적막할 때 한 번 찾아뵈려 했다. ‘언제 한 번 보자’라는 말로 전화를 끊은 것처럼 마음의 숙제로 남겨두었던 참이다. 친구가 모임에서 간다기에 내 자리도 하나 마련해 달라고 냉큼 부탁했다. 원래는 영화의 한 장면처럼 낡은 편지 하나 손에 쥐고 어릴 때 헤어진 아비의 흔적을 찾아다니는 딸이 되어 기웃기웃 그 마을길을 홀로 걷고 싶었는데... 현실계에서 가능한 일이 적어질수록 영화적 상상력만 발달한다.

이른 아침 집을 나섰다. 시댁식구들과 성묘를 마치고 귀경길, 천안 시내에 내렸다. 조신한 맏며느리에서 바람의 딸 유목민으로 모드변환. 내가 사랑하는 내가 되어 천안아산역에 당도했다. 이용객이 적은 대합실은 어쩐지 스산하다. 두 시간을 이 모델하우스 같은 곳에서 머물러야 한다. 커피 한잔 들고 창가에 앉는다. 시집을 뒤적이다가 열차 타는 곳으로 갔다. 긴 의자에 가방을 베고 길게 누웠다. 등짝을 붙이자 그 휑한 곳이 조금 아늑해졌다. 얼마후 서울역에서 4시에 출발하는 열차를 타고 오는 친구와 성공리에 접선했다.

더보기

 

신고

사랑의 편지 / 유하 - 빛을 구할 데는 마음밖에 없나니

[올드걸의시집]

   
   - 자전거의 노래를 들어라 7

    어둔 밤, 페달을 돌려
    자전거 전등을 밝히고
    사랑의 편지를 읽는 사람아
    그 간절함의 향기는 온 땅에 가득하기를

    사랑은 늘 고통을 페달 돌려 
    자기를 불 밝힌다 
    자전거의 길을 따라 어떤 이는 와서
    그 빛으로 인생을 읽고 가기도 하고
    구원을 읽고 가기도 한다 

    그대, 부디 자전거가 가는 길로
    사랑의 편지를 부쳐다오
    세상의 유전이 다하고 암흑이 온다 해도 
    빛을 구할 데는 마음밖에 없나니 
    나는 나를 불 밝혀 그대 편지를 읽으리라


    - 유하 시집, <천일馬화> 중에서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