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20] 나비의 등록금 마련을 위하여 (2)

나비의 등록금 마련을 위하여

[좋은삶공동체]

'나비'라는 친구가 있었어요. 재작년 성폭력피해자글쓰기 프로그램에서 만났습니다. 수업 시간에 항상 진지한 눈빛으로 임했죠. 공부하고 알바하기 바쁜데 과제도 꼬박꼬박 잘 해오고, 무엇보다 글을 참 잘 썼어요. 회피하거나 에둘러가지 않고 자기 상황과 감정을 응시하고 정확하게 표현하는 재주가 있었어요. 오웰이 말한 '불쾌한 사실을 직시하는 능력'이 있는 거죠. 
나비의 글을 보면서 저도 많이 배웠기에 "나비, 계속 글 써도 좋을 거 같아."라고 말했어요. 나비도 배우고 싶다고 했었어요. 입시 끝내고 관심 있음 언제든 오라고 했죠. 그때 같이 공부하던 한 친구와 올봄에 연락이 닿아 만났을 때 나비가 퇴소했다는 소식을 들었고 대학은 갔는지 궁금했는데 며칠전 한국성폭력상담소 뉴스레터에서 나비 소식을 봤네요! 열림터 소장님께 확인하니 이 나비가 그 나비가 맞다고 하시네요.  혹시 관심 있는 분들 계실까 해서 공유합니다.


열림터 퇴소 이후 생활인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 열림터는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이 생활하는 성폭력피해자보호시설(쉼터)입니다. 성폭력 피해 이후 가해자와의 시급한 분리가 필요한 경우 입소하고 있어 대부분 친족성폭력 피해생존자들이 열림터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열림터 생활인들은 친족성폭력 피해의 특성상 입소기간이 만료되어 퇴소하게 되면 원가정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자립해야 합니다. 
  • 나비에게는 고비를 넘어 이루고 싶은 꿈이 있습니다. 
    나비는 작년 8월 열림터를 퇴소한 뒤,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밤에는 수능 공부를 하는 강행군을 지속하였습니다. 열림터 생활하는 동안에도 매일 새벽 6시에 일어나 묵묵히 공부를 했던 나비였지만 퇴소 이후 혼자 생계를 책임지면서 공부를 할 수 있을지 활동가들은 내심 걱정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런 걱정이 무색하게 나비는 간호학과 합격하였습니다. 수능과 간호학과 합격이라는 고비를 넘긴 이후에는 매 학기 등록금과 기숙사비, 식비를 포함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시간을 쪼개 공부하고 있습니다.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나비의 책임감에 박수를 쳐주고 있지만 아르바이트해서 버는 돈은 정해져 있는데 앞으로 무슨 일이 생길지 몰라 꼭 필요한 생필품들도 제한해 가며 어렵게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내년부터는 실습을 해야 하는데 아르바이트 할 여력이 없어진다며 고민하는 나비에게 힘이 되주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나비가 꿈을 향해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힘을 불어주세요! 
    친족성폭력 피해생존자로 원가족의 지원을 받을 수 없는 나비에게 대학생이라는 위치는 너무 무겁기만 합니다. 새로운 지지기반이 필요한 나비를 위해 나비가 등록금 걱정을 덜고 간호사라는 꿈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도록, 나비가 직접 그려준 자필 메세지처럼 나비의 꿈을 향한 날갯짓에 힘을 보태주신다면 어떨까요? 여러분의 소중한 후원금은 나비가 성폭력 피해 경험을 딛고 자기 삶을 만들어 가는데 큰 지지와 위로, 용기로 느껴질 것입니다. 

    * '나비'는 생활인 보호를 위해 부르는 애칭입니다. 모금함 대표 사진의 '꿈을 향한 날갯짓에 힘을 불어주세요'는 나비가 직접 작정해준 메세지입니다.

    >> 해피빈 기부 참여

    https://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48540?redirectYN=N&fbclid=IwAR3yiqlgnronlbnO3VTRtpVbFZmGU5OS0suZe4XtlUwPP6lU2Qq4bowIav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