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 카메라를 들고 떠난 그녀의 색계(色戒)

[극장옆소극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퍼> ⓒ씨네21

언젠가 말씀드렸지요. ‘부치지 않은 편지’는 제가 가장 아끼는 노래입니다. 아마도 ‘부치지 않은 편지’를 쓰게 되려고 그랬나 봅니다. 오늘은 가시나무새처럼 슬프면서 파랑새처럼 희망어린 어느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잿빛 톤에 잔잔한 격정이 흐르는 포스터에 끌리듯이 보게 된 영화는 <퍼>라는 작품입니다. 주연배우가 니콜 키드먼이었습니다. 그녀는 <도그빌>과 <디아더스>에서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지요. 그녀가 꼭 몇 백 년 된 나무처럼 크게만 보였던 영화였습니다. 시선을 던지거나 움직일 때마다 대숲소리가 나는 것 같았습니다. 이번에도 그녀는 큰 배역에 도전했더군요.

 
아름다움과 추함의 경계를 허문 사진가 디앤아버스

퍼는 디앤아버스(1923-1971)의 전기 영화입니다. 사실 디앤아버스라서 좀 놀랐습니다. 그래요. 디앤아버스는 꽤 유명한 사진작가죠. 장애인, 기형아, 성전환자 등을 대놓고 찍었던 용감한 그녀. 음지식물처럼 어디선가 숨어 지내던 그들을 액자에 담아 양지바른 곳에 데려다놓았습니다.

그녀를 일컬어 다큐사진을 거대담론에서 한 개인의 심리로 옮겨왔다고도 하고 아름다움과 추함,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에 질문을 던졌다고도 하대요. 암튼 디앤아버스는 우리 사회의 ‘불편한 진실’을 드러낸 사진가입니다. 그리고 그녀 덕분에 저 또한 불편한 진실을 아프게 환기했습니다. 원래 불편한 건 미세한 통증을 동반합니다. 신경이 쓰이고 은근히 아리지요.

more..


신고

이꽃별 해금연주자 - 국악계의 보아, 나의 삶 나의 해금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강훈

이름은 주문이다.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줄 때 이름에 깃든 기운은 염원이 된다. 스물여덟 해를 꽃과 별로 불렸다. "꽃별아". 수천수만 번의 울림이 그녀의 생애를 빚었다.

국악계의 별로 뜨고, 무대 위의 꽃으로 피어난 신세대 해금연주자 '꽃별'의 얘기다. 그녀도 말한다. 이름이 영희나 철수인 것보다는 뭘 해도 도드라졌으니, 이름에 책임을 지려고 열심히 살았노라고.





'열심'의 방법은 끼와 욕망에 충실하기다. 무엇은 이래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구애됨이 없다. 꽃별의 해금은 클래식, 팝, 뉴에이지를 넘나든다. 자유롭고 창의적인 연주를 들려준다. 연주스타일도 분방하다. 날렵한 청바지 차림에 민소매 티셔츠를 입는다. 때로는 맨발로 무대에 오른다. 정장이나 한복이 불편했단다. "어린 마음에 튀고 싶었다"고 터놓는다. 솔직한 그녀다.


 

more..


신고
TAG. 꽃별, 해금

임종진 사진가 - 광석이형 미공개 사진전 '그가 그리운 오후에'

[행복한인터뷰]

시간이 기억되는 방식은 다양하다. 뭇 사람에게 1월은 이 신년벽두 주옥같은 결심을 낳는 달이라면 그에게 1월은 '광석이형'에 대한 그리움이 한량없이 짙어지는 시간이다. 1월 6일은 김광석의 12주기다. 어느새 십년이 훌쩍 지났지만 긴 세월의 더께를 뚫고 그 날의 아릿함은 새순처럼 또렷하게 떠오른다. 그러나 그 감정이 꼭 처연한 슬픔만은 아니다. 시큰한 기쁨과 짠한 고마움에 가깝다. 여전히 김광석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수많은 팬들이 있고, 또 새로이 빠져드는 이들이 소리 없이 늘어가기 때문이다. 갈수록 깊어지는 김광석의 존재감과 팬들의 애틋함은 작은 기적을 불러일으켰다. '광석이형 추억하기'는 어느 순간부터 '견뎌야할 시간'에서 '누려야할 시간'으로 변해갔다. 그가 가슴속에 서리서리 접어두었던 낡은 필름을 조심스레 펼친 이유다.

어느새 12주기, 이제야 벽장 속 낡은 필름을 꺼내다

벽장에 넣어두었던 필름을 십년 만에 처음 꺼냈습니다. 먼지가 '풀풀' 나는 그 필름 속에서 광석이형은 그 특유의 환한 웃음을 지으며 참 많이 웃고 있더군요. 제가 사진을 막 배우기 시작할 때 찍은 것들이라 노출도 프레임도 엉망이라 부끄럽지만 이 사진들을 혼자만 품고 있을 게 아니라 그를 아끼고 기억하는 사람들과 나누고 싶었습니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