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현 농영화감독 - “소리 없는 영화가 곧 우리들 삶이죠.”

[행복한인터뷰]


아우성 가득한 세상에 ‘침묵의 초대장’이 날아오고 있다. <그림의 떡> <이방인>등 11편의 농영화다. 이는 채플린의 무성영화처럼 소리가 지워진 영화 아니 그런 세상을 보고 자란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조용한 영화다. ‘소리언어’가 아닌 ‘시각언어’로 자신들의 삶과 꿈을 녹여낸 작품들이다. 더 넓은 세상과 소통을 꿈꾸는 아름다운 청춘들이 모인 곳 데프미디어의 박재현 감독을 만났다.

“소리 없는 영화가 곧 우리들 삶이죠.”

이 날은 화이트데이. 거리마다 크고 작은 사탕바구니와 꽃다발이 즐비하다. 달디 단 사랑의 밀어가 허공을 메우던 시간, 이곳에서는 현란한 손짓으로 대화 열기가 후끈하다. 종로의 수화사랑카페에는 데프미디어 스태프 10여 명이 모여 12번째 농영화 제작회의를 진행 중이다. 촬영장소 및 담당역할 등에 대해 논의가 활발하다.

“우리 농인들은 소리 없는 세계, 즉 무성영화와 같은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소리 없는 세계에서만 존재하는 시각의 세계를 우리들 보편적인 삶의 영상에 담아 표현합니다. 이러한 농영화를 통해 편견과 차별은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구조적 문제임을 알리고자 합니다.”

지난 2005년 4월에 창단한 데프미디어는 ‘농인을 위한 영상매체물을 만드는 독립제작집단’이다. 감독도 배우도 스태프도 모두 청각장애인으로 구성됐다.

more..

신고

구본창 사진가 - 오래된 탐미주의자의 고백

[행복한인터뷰]
작은서점에서 열린 작가와 독자의 만남 <사진, 책으로 말하다 -구본창 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상엽


 
“… 참 아름답습니다.”
“… 아름답지요?”

이곳은 작지만 아름다운 서점이라며 감동하고, 낡은 책을 보여주면서 지금 봐도 아름답지 않느냐며 동의를 구한다. 아름다움의 실사구시. 아름다움의 동어반복. 묘하게도 그것은 표현의 과장이나 언어의 빈곤이라기보다 어떤 지극함의 울림으로 와 닿았다.

자신의 사진책은 물론 한평생 모아둔 '아름다운 책'을 죄다 챙겨왔다. 미사를 집전하는 신부처럼 높낮이 없는 음성으로 사진과 책의 인연을 터놓는 그는, 사진가 구본창이다. 지난 5일 대학로 인문예술서점 이음아트에서 열린 <사진, 책으로 말하다> 첫 번째 주인공으로 초대됐다.

대한민국 대표 사진가, 책과 함께 '봄나들이' 가다

이날 행사는 다큐멘터리 사진가 이상엽씨에 의해 마련됐다. 책 중에서도 사진책은 활자가 전하지 못하는 시각적 이미지를 제공한다. 훌륭한 인쇄와 양질의 종이, 아름다운 제본을 갖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사진책은 많은 독자를 만나지 못한다. 이상엽씨는 이런 자리를 통해 사진책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사진, 책으로 말하다>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구본창씨는 <기쁜 우리 젊은 날>, <밀애> 등 영화포스터와 <백자>, <탈>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분입니다. 구본창씨가 갤러리 작가나 영화, 패션 등 상업사진 작가로 생각하지만 독일유학시절에 포토저널리즘을 공부하는 등 책 만드는 데 관심이 많은 사진작가입니다. 지금까지 모두 11권의 사진책을 펴냈거든요."  

more..


신고

김금숙 사무금융연맹 여성국장 - 3 8여성의 날, 빗자루 들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빗자루 더럽다고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의 아픔을 한 번이라도 쓸어주었느냐.’

빗자루의 재발견이다. ‘세상의 모든 차별을 쓸어버리자’며 집회현장에 빗자루가 등장했다. 지난 8일 시청 앞 ‘3·8세계여성의 날’ 행사에서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조합원 300여 명은 빗자루 높이 세워 비정규직, 이주노동자, 장애인, 임신 출산여성 등 온갖 차별 철폐를 외쳤다.

평소에는 청소도구이지만 유사시에는 일상탈출의 수단으로 쓰이는 빗자루. 일상 곳곳에 쌓인 차별을 일소하고 더 나은 세상으로 비상을 도모하는 상징물로서 빗자루는 더없이 맞춤이었다.

하얀 깃발과 빨간 머리띠, 파란 투쟁조끼라는 ‘시위용 드레스 코드’를 탈피한 참신한 발상은 언론의 이목을 끌었다. 각 포털사이트는 ‘3·8세계여성의 날’ 보도용 이미지로 일자몸매와 초록머리의 ‘3·8빗자루’를 소개했다.

올해만이 아니다. 2007년에는 양성평등을 상징하는 보랏빛 앞치마가, 2006년에는 노란 양은냄비가 ‘3·8세계여성의 날’ 행사의 메인모델을 차지했다. 3년 연속 히트상품을 고안해낸 사무금융연맹 김금숙 여성국장을 9일 만났다.

more..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