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송주 기아차판매왕 - 3년 연속 '국내 최다' 자동차판매왕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 아닌 인격을 판다” 

기아자동차 망우지점 정송주 씨(38). 그는 우리나라에서 자동차를 가장 많이 파는 사람이다. 판매대수는 2007년 248대, 2006년264대다. 한 달 평균 20대를 웃돈다. 주말을 제외하면 매일 한 대씩 판다는 얘기다. 어쩌다 일 년 운이 좋아서가 아니다. 3년 연속 국내 최다 자동차 판매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당연히 억대연봉의 금자탑을 높다랗게 쌓아올렸다.  

얼핏 그는 무척 평범해 보인다. 위인전보다는 전래동화 캐릭터에, 트렌드 드라마보다 일일연속극 등장인물에 가깝다. 하지만 구수한 표정과 조곤조곤한 말투 뒤에는 확고한 신념과 튼튼한 두 다리가 숨겨져 있다. 사람냄새 풀풀 나는 그는 말한다. 나는 차를 판 게 아니라 인격을 팔았다고.

6개월 실적미미...묵묵히 전단지만 돌렸다

정송주 씨는 94년 기아자동차 생산직으로 입사했다.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회사가 어려워지자 99년도에 판매직으로 전환했다. 애시 당초 아는 사람을 찾아가는 ‘연고영업’은 하지 않았기에 초반에는 어려움을 좀 겪었다. 한 6개월 정도는 실적이 거의 미미했다. 그러나 서두르지 않았다. 활동구역을 정해놓고 매일 나갔다. 명함을 들이대는 대신 전단지를 돌렸다. 나를 알아달라고 내세우기보다 유익한 정보를 한 가지라도 더 챙겨주려 애썼다. 부지런한 농부처럼 아침부터 밤까지 매일 쉬지 않고 인연의 밭을 일구었다.

more..

신고

[참여연대 굿모닝세미나] -최재천 교수 "다름은 이음이 될 수 있다"

[좋은삶공동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읽는 시민이 통섭의 기반 닦는다

청명한 3월의 아침, 너른 창으로 도톰한 햇살 쏟아지고 책상 위의 찻잔과 책들이 꿈틀꿈틀 깨어난다. 잿빛 재킷을 걸친 중년남성은 예의 그 온화한 미소를 짓고, 그를 에워싼 눈길은 설렘 가득하다. 사람과 사람 사이 두런두런 정겨운 인사가 오간다.

마치 커피CF의 한 장면처럼 그윽한 장면이 펼쳐지는 이곳은 서울 종로구 통인동 <참여연대> 회의실. ‘굿모닝세미나’가 열리는 오전 10시 풍경이다.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최재천 교수와 함께 ‘지식의 통섭’을 공부하기 위해 십여 명의 회원이 모였다.

“이번 달에는 <지식의 통섭><여성시대에는 남성도 화장을 한다>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아름답다> 등 세 권을 읽었습니다. 그 중에 오늘은 <지식의 통섭>을 중심으로 교수님의 이야기를 듣고 토론하겠습니다.”

원래 ‘굿모닝세미나’는 한 달에 한 권의 책을 선정해 회원들끼리 3주간 읽은 후 마지막 주에 저자와 함께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이번 달은 특별히 “욕심을 내서” 책을 많이 읽었다고 참여연대 시민교육팀 홍성희 간사는 말했다.

저녁이면 ‘집으로’... 육아와 공부·저술에 전념

최재천 교수는 “어쩌다보니 책을 많이 쓰게 됐다.”며 이야기를 풀어갔다. 결혼 전에는 완강한 보수주의자였으나 부부가 같이 일하며 아이를 키우다보니 자연스레 가정적인 성향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저술, 강연, 학회 등 왕성한 사회적 활동에도 불구하고 최재천 교수는 ‘저녁시간에 약속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more..

신고

김덕수 국악인 - 지구촌을 뒤덮는 ‘긴 울림 큰 신명’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 장고, 꽹과리, 징’ 생김새도 소리도 울림도 다른 것들이 모여 신나는 ‘사물놀이’ 판을 벌린다. 저마다의 개성이 펄펄 살아나면서도 더 큰 에너지의 파장을 생성하는 사물놀이. 네 가지 타악기의 완벽한 울림은 한반도를 넘어 지구촌 곳곳에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위대한 대한민국 신명’의 거장 김덕수 씨와 음악마니아 조원주 과장이 만났다.  

서울 신당동 충무아트홀 지하 한울림예술단. 탁 트인 너른 마루에 북이며 장고 등 갖가지 악기가 꽃과 나무인양 옹기종기 늘어섰다. 가만히 놓인 악기건만, 여음이 탓인지 어디선가 흥겨운 가락 한 소절이 들리는 듯하다. 그 가운데 김덕수 씨가 마치 신선처럼 앉아 있다. 예의 그 너털웃음으로 일행을 반겼다. 조원주 과장은 “선생님을 뵙게 된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수줍게 말문을 열었다.

“1987년 즈음이죠, 군대 가기 전에 선생님의 ‘사물놀이’ 음반을 듣고 반해버렸습니다. 그 전에는 사물놀이를 잘 몰랐습니다. 우연히 구입해서 듣게 됐지요. 강하고 센 소리를 내는 타악기인데도 네 가지가 어우러지니 신비한 소리가 나왔어요. 속된 말로 ‘이거 장난이 아니구나!’ 싶었지요.”

다시금 그 때의 추억이 살아나는 듯 가볍게 몸을 떨었다. 그는 ‘그 때 그 음반’을 시디로 구입해와 김덕수 씨에게 사인을 부탁했다. 이 음반은 현지 공연을 마친 후 미국의 유명한 레이블의 권유로 제작됐다. 음반 속지에는 미국인 관계자의 평이 쓰여 있는데 ‘타악기 중 이런 화음을 내는 건 사물놀이가 유일하다’는 극찬의 메시지가 담겨있다고 조 과장은 전했다. 시간을 거슬러 20년 전 상황으로 돌아간 두 사람은 군대생활과 음악이야기 등 화제를 공유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