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전국노래자랑보다 웃기다, 백분토론보다 진지하다

[사람사는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가 하도 재밌어 중간에는 자리를 뜨지 못하고 마지막에 해산하는 장면을 찍었다.>

 

와, 진짜 신기하다. 투쟁가 한 번을 안 부르고도 두 시간이 지났잖아. 근데 지루한지 모르겠다. 집회 정말 재밌다.”

27일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촛물문화제에 함께 간 선배가 남긴 소감이다. 맞장구를 쳤다. 2분 같은 두 시간이었다. 고작 지하철 한 정거장 지난 기분이다. 서울 도심 한 복판 장엄한 빛무리 속에서 세상과 단절된 달콤한 한 때를 보냈다.

촛불문화제는 번듯한 음향이나 조명시설도 없다. 이름난 연예인도 안 나온다. 오직 촛불과 갑남을녀만이 넘실대는데, 그 자체가 천연조명이고 고성능 음향기기고 한류스타들이다. 그들이 제조하는 ‘명품 대사발’은 풍자와 기지로 가득했다.  

7시가 조금 넘자 사회자가 나왔다. 차돌처럼 단단한 음성의 여성분이었다. “오늘 뉴스를 보니까 광우병쇠고기수입반대대책회의 간부를 연행한다고 하더라. 어제는 이름도 안 밝혔지만 이판사판이다 잡아가라.”며 시원스레 이름을 밝히고 인사를 꾸벅했다. 힘찬 격려의 박수를 받은 그는 자발적으로 구성된 의료봉사대와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등의 회원들이 주위에 있다며 긴급한 상황에 처할 경우 도움을 요청하라고 전했다. 곧바로 시민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시민어록을 중심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전해본다.

어록1. 양호실도 민영화되는 거 아냐?

첫 번째 발언자는 다음 아고라에서 나온 분이었다. 현장에 나오지 못하는 분들의 성금으로 마련한 것들이라며 초코파이와 물티슈 등 물품을 전달했다. 또 짤막한 게시물을 대신 읽어 무대를 따스하게 데워주었다.

다음 발언자는 “저를 기억하는 분이 있으실 거예요.”라며 말문을 텄다. 이날이 7번째 참석이라는 그는 자칭 ‘청계광장 김제동’이라고 소개했다. 이명박 대통령을 ‘쥐박이’라고 칭하며 친구들과 수다 떨듯 거침없이 발언수위를 높였다. 한 어르신은 “그래도 대통령인데 너무 한 거 아녀!”라며 언짢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에게서 날선 ‘악의’보다는 다듬어지지 않는 ‘혈기’에 가까웠다. 마지막엔 고품격 풍자로 실추된 이미지를 만회했다.

“이명박은 이 추세라면 양호실도 민영화 할지도 모릅니다. 체육시간에 다쳐서 양호실가면 민영 의료보험 얼마....아파도 치료도 못받습니다. 또 수익성 창출한다고 한방 양호실을 만들지도 모릅니다.~”

 

more..

신고

[느낌이 있는 헌책방] 동물 환경 이웃을 생각하는 '뿌리와 새싹'

[좋은삶공동체]

신촌 기차역 맞은 편 주택가에 자리한 ‘뿌리와 새싹’은 오랜 연인같은 책방이다. 들어서자 마자 이내 마음이 푸근해지고 찬찬히 둘러볼수록 사랑스러운 것들이 눈에 차니 한번 발을 들여놓으면 마냥 눌러앉게 된다.  
“손님들이 그러세요. ‘뿌리와 새싹’에 오면 볼 게 너무 많아서 막상 책을 못 본다고요.”
자랑인 듯 푸념인 듯 알쏭달쏭한 말을 남기는 매니저 박하재홍 씨. 게다가 오묘한 미소까지 곁들여 여운을 남긴다. 아니, 책방에서 책이 뒷전이면 무엇이 우선이란 말인가. 그러나 뿌리와 새싹에서 들어서서 5분만 주변을 찬찬히 둘러보면 그 말뜻을 알게 된다. 물론 이곳의 8할은 헌책이다. 하지만 나머지 2할을 채우는 것들이 ‘뿌리와 새싹’ 고유의 분위기를 형성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활용과 핸드메이드.. 따뜻한 인테리어
‘뿌리와 새싹’(roots and shoots)은 동물학자 제인구달 박사가 제안한 운동으로 ‘환경, 동물, 이웃’을 위한 지역 환경운동을 뜻한다. 환경과 나눔의 정신으로 지역사회에 새싹을 틔우는 젊은이들의 용기를 표현하는 말이기도 하다. 이름 그대로, 이곳은 환경을 주제로 꾸며졌다.


more..

신고

황금례 봉사자 - "세상에서 봉사가 제일 쉬웠어요."

[행복한인터뷰]

백 여 명 아기, 빗물 같은 정으로 길러내 스무 살 무렵, 또래의 친구들이 좋은 사람 만나길 넌지시 소망하는 동안 황씨는 특이하게도 소록도에 가서 나환자를 돌보고 싶어 했다. 어떤 계기가 이었던 것은 아니다. 신앙생활을 통해 자연스럽게 우러난 마음이었다. 그러나 신부님들이 힘에 부치는 고된 일이 많다며 극구 만류하시는 바람에 소록도의 소망을 접어두고 결혼을 했다.

"지방에서 살다가 서울로 올라왔는데 주변에 아는 사람도 없고 심심하고 무료한 날들을 보내고 있었어요. 어느 날부턴가 지대가 낮은 우리 집에서 올려다 보이는 이웃집에 항상 하얀 기저귀가 널려 있는 게 보였어요. 그 집에는 나이 많은 분이 살고 있었는데 왜 기저귀가 있을까 궁금했지요. 알고 봤더니 홀트아동복지회에서 입양되기 전 아이들을 데려다 키우는 일을 하시더라고요."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