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창 사진가 - 오래된 탐미주의자의 고백

[행복한인터뷰]
작은서점에서 열린 작가와 독자의 만남 <사진, 책으로 말하다 -구본창 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상엽


 
“… 참 아름답습니다.”
“… 아름답지요?”

이곳은 작지만 아름다운 서점이라며 감동하고, 낡은 책을 보여주면서 지금 봐도 아름답지 않느냐며 동의를 구한다. 아름다움의 실사구시. 아름다움의 동어반복. 묘하게도 그것은 표현의 과장이나 언어의 빈곤이라기보다 어떤 지극함의 울림으로 와 닿았다.

자신의 사진책은 물론 한평생 모아둔 '아름다운 책'을 죄다 챙겨왔다. 미사를 집전하는 신부처럼 높낮이 없는 음성으로 사진과 책의 인연을 터놓는 그는, 사진가 구본창이다. 지난 5일 대학로 인문예술서점 이음아트에서 열린 <사진, 책으로 말하다> 첫 번째 주인공으로 초대됐다.

대한민국 대표 사진가, 책과 함께 '봄나들이' 가다

이날 행사는 다큐멘터리 사진가 이상엽씨에 의해 마련됐다. 책 중에서도 사진책은 활자가 전하지 못하는 시각적 이미지를 제공한다. 훌륭한 인쇄와 양질의 종이, 아름다운 제본을 갖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사진책은 많은 독자를 만나지 못한다. 이상엽씨는 이런 자리를 통해 사진책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사진, 책으로 말하다>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구본창씨는 <기쁜 우리 젊은 날>, <밀애> 등 영화포스터와 <백자>, <탈>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분입니다. 구본창씨가 갤러리 작가나 영화, 패션 등 상업사진 작가로 생각하지만 독일유학시절에 포토저널리즘을 공부하는 등 책 만드는 데 관심이 많은 사진작가입니다. 지금까지 모두 11권의 사진책을 펴냈거든요."  

more..


신고

김금숙 사무금융연맹 여성국장 - 3 8여성의 날, 빗자루 들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빗자루 더럽다고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의 아픔을 한 번이라도 쓸어주었느냐.’

빗자루의 재발견이다. ‘세상의 모든 차별을 쓸어버리자’며 집회현장에 빗자루가 등장했다. 지난 8일 시청 앞 ‘3·8세계여성의 날’ 행사에서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조합원 300여 명은 빗자루 높이 세워 비정규직, 이주노동자, 장애인, 임신 출산여성 등 온갖 차별 철폐를 외쳤다.

평소에는 청소도구이지만 유사시에는 일상탈출의 수단으로 쓰이는 빗자루. 일상 곳곳에 쌓인 차별을 일소하고 더 나은 세상으로 비상을 도모하는 상징물로서 빗자루는 더없이 맞춤이었다.

하얀 깃발과 빨간 머리띠, 파란 투쟁조끼라는 ‘시위용 드레스 코드’를 탈피한 참신한 발상은 언론의 이목을 끌었다. 각 포털사이트는 ‘3·8세계여성의 날’ 보도용 이미지로 일자몸매와 초록머리의 ‘3·8빗자루’를 소개했다.

올해만이 아니다. 2007년에는 양성평등을 상징하는 보랏빛 앞치마가, 2006년에는 노란 양은냄비가 ‘3·8세계여성의 날’ 행사의 메인모델을 차지했다. 3년 연속 히트상품을 고안해낸 사무금융연맹 김금숙 여성국장을 9일 만났다.

more..


 
신고

<퍼> 카메라를 들고 떠난 그녀의 색계(色戒)

[극장옆소극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퍼> ⓒ씨네21

언젠가 말씀드렸지요. ‘부치지 않은 편지’는 제가 가장 아끼는 노래입니다. 아마도 ‘부치지 않은 편지’를 쓰게 되려고 그랬나 봅니다. 오늘은 가시나무새처럼 슬프면서 파랑새처럼 희망어린 어느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잿빛 톤에 잔잔한 격정이 흐르는 포스터에 끌리듯이 보게 된 영화는 <퍼>라는 작품입니다. 주연배우가 니콜 키드먼이었습니다. 그녀는 <도그빌>과 <디아더스>에서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지요. 그녀가 꼭 몇 백 년 된 나무처럼 크게만 보였던 영화였습니다. 시선을 던지거나 움직일 때마다 대숲소리가 나는 것 같았습니다. 이번에도 그녀는 큰 배역에 도전했더군요.

 
아름다움과 추함의 경계를 허문 사진가 디앤아버스

퍼는 디앤아버스(1923-1971)의 전기 영화입니다. 사실 디앤아버스라서 좀 놀랐습니다. 그래요. 디앤아버스는 꽤 유명한 사진작가죠. 장애인, 기형아, 성전환자 등을 대놓고 찍었던 용감한 그녀. 음지식물처럼 어디선가 숨어 지내던 그들을 액자에 담아 양지바른 곳에 데려다놓았습니다.

그녀를 일컬어 다큐사진을 거대담론에서 한 개인의 심리로 옮겨왔다고도 하고 아름다움과 추함,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에 질문을 던졌다고도 하대요. 암튼 디앤아버스는 우리 사회의 ‘불편한 진실’을 드러낸 사진가입니다. 그리고 그녀 덕분에 저 또한 불편한 진실을 아프게 환기했습니다. 원래 불편한 건 미세한 통증을 동반합니다. 신경이 쓰이고 은근히 아리지요.

more..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