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찬형 386 기자 - "대중은 한 번도 보수화된 적 없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자경력 14년, 정치부만 9년 차다. 여의도가 들썩일 때마다 그의 펜도 춤을 추었다. 일 년에 1500건, 하루 세끼 밥 먹듯 기사를 써왔다. 제 31회 한국 기자상도 받았다. 언론계와 정계에선 이미 ‘나비처럼 취재해서 벌처럼 쓰는’ 맹(猛)기자로 통한다. 논리 날카롭고, 유머 풍부하고, 인물 훤하다. 연합뉴스 정치부 맹찬형 기자. 기억해두자.

호통 찬형? 소통 찬형!
 

석가탄신일, 오후 7시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하늘엔 눈물이 그렁하고 바람은 쌀쌀하다. 텅 빈 운동장엔 나뭇잎만 가냘프게 몸을 떨고 있다. 5월의 한 복판에 가을내음이 진동한다. 운치 있다. 귀밑부터 흰머리가 번식하는 불혹의 그가 벤치에 기대어 앉으니 전체적인 풍광은 한결 그윽하다. 웃으며 한 컷, 걸으며 한 컷, 기대어 한 컷. 그가 액션을 취할 때마다 세상은 기꺼이 코러스를 넣어준다. 어둑해지기 전에 서둘러 사진촬영을 마치고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하러 가는 길, 기다렸다는 듯 빗방울이 손등을 적신다. 그렇게 ‘비와 당신의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more..

 

生이 무르익는 올레... 좋지 아니한가..

[차오르는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이 만든 섬에, 여성이 길을 내고, 그 길을 여성이 걸었다. 아름다운 우연이다. 천혜의 땅 제주도는 신비한 능력을 지닌 설문대라는 할망이 망망대해 가운데 만든 섬이다. 내 고향 제주도에 ‘세상에서 가장 평화롭고 아름다운 걷는 길’을 만들고자 소망한 서명숙 씨(전 시사저널·오마이뉴스 편집장)는 작년 여름 제주의 사라진 옛길을 찾아 ‘올레’ 길을 냈다.

그리고 5월 30일.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여성위원 20여 명은 느릿느릿 간세다리(게으름뱅이)가 되어 올레를 걸었다. 넉넉한 엄마의 품 제주의 젖줄 따라 몸을 길게 뉘였다. 아이처럼 초롱초롱 세상을 둘러보고 멋진 풍광 배불리 들이켰다. 꿈틀대는 흙길을 밟으며 자연, 사람, 일, 사랑 등 그 억척스러운 생명력을 논했다.

‘아득한 신화에서 지극한 현실’로 이어지는 여성의 초월적 연대. ‘평화·생태·노동’의 공생을 도모하는 진보적 여행. 제주는 그들을 반겼고, 그들은 제주에 반했다.

more..

이병석 선수- KBL 최고의 수비수를 꿈꾸다

[행복한인터뷰]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의 이병석 선수. 그는 ‘저격수’로 통한다. 매서운 눈매와 찰거머리 방어로 상대팀 공격수를 꽁꽁 묶어두기 때문이다. 프로데뷔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내는 그는 근래 들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며 지난 시즌 팀 우승의 주역으로 맹활약했다. 끈끈한 수비와 정확한 3점 슛을 자랑하는
모비스의 든든한 대들보, 이병석 선수를 만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기만성형 플레이어 이병석

어쩌다 길가에 프로농구단 버스를 마주치면 차체를 수놓은 낙서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하다. 좋아하는 선수를 향한 애정고백과 개성만점의 응원의 메시지는 슬며시 웃음을 자아낸다. 경기도 용인의 모비스 농구단 숙소 앞. 이병석 선수를 기다리며 ‘빨간 모비스 버스’를 찬찬히 둘러봤다. ‘이병석♡’ ‘이병석 파이팅’ 등 그의 이름이 곳곳에 아로새겨져 있다.
“제 팬들은 10대보다 2-30대가 많아요. 아줌마 팬들도 많고요. 그래서인지 선물도 인형이나 사탕 같은 것보다 홍삼세트 같은 건강보조 식품을 주로 받아요.”
멋쩍게 웃는 표정에서 그 이유가 드러나는 듯싶다. 가만히 보고 오래 들여다보아야 비로소 진동이 오는 묵직한 매력, 기아의 식스맨에서 연봉 2억대 프로선수로 거듭나기까지의 그의 성실한 행보는 뭉근히 끓어 깊은 맛을 내는 ‘진국 이병석’을 말해준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