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힐 수 없는 공동체 - 쌍용차조합원 죽음을 애도하며

[비포선셋책방]

얼마 전 쌍용차 노조원이 임씨가 죽었다. 13번째 사망자다. 쌍용차 사태 당시 1년 후 복직이라는 약속을 받고 무급자로 있던 조합원이 ‘차일피일 복직을 기다리다’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더 안타까운 사연은, 이 노동자의 아내가 지난해 4월 우울증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둘 있다. 고2아들과 중3 딸. 부모가 일 년 사이 잇달아 세상을 등졌다. 억울하고 원통한 죽음이다. 졸지에 고아가 된 충격도 크겠지만 지난 2년간 부모의 피폐한 처지를 겪어내는 동안 아이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쌍용차 노조원 부부 죽음의 사연연이 전해지면서 모금이 전해진다고 한다. 공지영씨가 500만원 보내고 정혜신 전문의가 아이들 상담치료를 지원한다고 기사가 났다. 나도 일단 소액이지만 돈을 보탰다. 송금하면서도 마음이 무겁다. 돈으로 해결하고는 알량한 부채감을 털어버리고 잊을까봐 걱정이다. 십시일반 물심양면 아이들을 도우는 게 중요하지만, 일시적 관심에 그치면 아이들은 더 외로울 거다. 가난의 대물림, 고통의 대물림, 소외의 대물림이 자명한 상황. 아이들이 세상으로부터 고립되지 않는 방법은 좋은 이웃들과 삶이 오밀조밀 엮이는 것이다. 그러니 사랑의 모금이 아니라 사람의 손길이 필요하다.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2011.03.05 0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1.03.05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고맙습니다. 기사검색해봤더니 심근경색으로 나오네요. 아는 기자 블로그에서 자살이라길래 스스로 목숨을 끊은 줄 알았어요. 이틀 후 죽은 조씨는 차에서 자살했고요. 고치면서도 어지럼증 나네요. 구구절절 동감합니다. 자식 두고 죽은 부모의 심정은 어찌 말로 표현할까요..

  2. [2011.03.05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1.03.05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디수첩에 나왔었구나. 몰랐네. 저렇게 자기회사 직원이 죽어가는 게 그들은 죄스럽고 공포스럽지도 않나? 사람 취급을 안하는 거 같음. 쩝.. / 저 책 겁나 산만하고 난해함 ㅋ 혼자 읽기 힘들거야. 우리 세미나 하면서 엄청 헤맸거든 ㅜㅜ 공동체에 관한 다른 책 찾아볼게~

  3. [2011.03.06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1.03.06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구랑 그런 얘기했어요. 늙어서 할 일을 정해두어야한다. 무엇을 나누고 살까. 선생님은 완전 유리해요. 자원이 풍부하잖아요~ 나눔은 마음의 준비보다 습관 같아요. 인간관계는 노릇보다 버릇이란 얘기도 있듯이... 부담 갖지 말고 조금씩 마음이 동할 때마다 행하면서 세상과 접점을 넓혀가는 게 좋을 듯해요. 원래 모든 일이 행하기 전에는 막막하고 어렵게 느껴지니까 그런게 아닐까요? ^^;

  4. [2011.03.06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