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사는세상

홍대 청소노동자 농성장에서


지난 월요일에 홍대 앞에서 약속이 있었다. 아주 오랜만에 3년 만에 연락이 닿은 과거 동지들과의 모임이었다. 1월 2일 청소노동자 170명 해고된 후부터 홍대 앞은 더 이상 나의 놀이터일 수만은 없었다. 원래 계획은 일찍 나서서 홍대 농성장에 들르려했으나 여의치 않았다. 회포를 풀기 위해 만난 선배들에게 빨리 밥 먹고 가보자고 할 수도 없었다. 여태 뭐하다가 이제 와서 유난 떠는 거 같아서. 암튼 차일피일 하다가 오늘 저녁에 홍대 근방에 아는 언니와 일이 있었다. 밥을 먹으면서 눈치를 보다가 슬쩍 운을 뗐다. “잠시 가보자. 월급이 75만원이었대. 점심갑은 한달에 9000원이래. 홍대 총학생회장이 외부세력 운운하는 헛소리 들었어?” 난 괜스레 흥분해서 횡설수설 떠들었다. 다행히 언니가 동의해서 편의점에서 휴지 사고 음료수 사서 양손에 들고 정문을 통과했다.  

왼편 건물에 자보가 덕지덕지 붙어있었다. 저긴가 보다 하고 들어갔더니 아니었다. 경비아저씨께 “농성장이요?” 여쭸더니 웃음 띤 얼굴로 학교지도 펴놓고 볼펜으로 콕콕 짚어가며 알려주셨다. 정문에서 볼 때 약간 오른 편 ‘홍익대학교’라고 새겨진 가장 높은 건물 1층이란다. 농성장 가는 길. 양쪽으로 현수막이 꽃길을 이루었다. 한예종 등 다른 대학 총학생회에서도 청소노동자 농성 지지한다는 내용이 붙어있었다. 모처럼 대학캠퍼스다운 풍경으로 그야말로 안구호강했다. 농성 초기에 비운동권 총학생회와 마찰에 대해 다른 학생들이 사과하는 듯 ‘어머님들 오해푸세요.’라는 애교 섞인 글귀도 눈에 띄었다. 민노당, 민주노총, 진보신당 현수막은 고딕체로 틀에 박힌 문구가 새겨져있었다;; 저것이 생활속의 보수. 좀 유머러스하고 유연하면 안 될까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 마구마구 2011.01.21 04:32

    괜스레.. 눈물찍어내며 읽었내요.ㅜ.ㅜ

  • 연초록 2011.01.23 12:03

    마음이 무거울까봐 하루는 피하고, 오늘에야 글을 읽었습니다.

    이런 도망가고 싶은 마음과 한 발 다가서고 싶은 마음사이에서 고민하는 날들이 계속되고 있네요.

    어제는 4학년 아이가 엄마 손에 이끌려 왔더군요.상담을 하고 싶다고

    그런데 키는 중학생 만한 그 여자아이가 앉자마자 저는요 영어가 제일 싫어요 그렇게 내뱉듯이 말을 하는 겁니다.

    그러니? 왜 그렇게 싫을까?

    그러면 좋아하는 것이 뭐니?

    좋아하는 것요? 없어요. 공부말고, 그렇게 말하니 그림 그리는 것이 좋다고 하더라고요,보는 것은 ?

    보는 것은 별로예요.그 대화를 듣던 엄마의 얼굴이 빨개지고 안절부절 못하네요.

    그래서 제가 말을 했어요.여기 꼭 와야 하는 곳은 아니니까 편한 마음으로 이야기해볼래?

    그러면서 책장에 있던 여러가지 그림에 관한 책을 뽑아서 하나 하나 넘기면서 물어보았지요.이런 그림

    본 적이 있는가 하고요.의외로 그림을 많이 알고 있더군요.그래서 피렌체 간 이야기, 그 곳에서 본 건물

    그림,조각 이야기를 덧붙여서 한참 하니 아이의 표정이 살아납니다. 그러더니 라파엘로에 관한 책을

    읽어보고 싶다고요. 그럼 일주일 정도 빌려줄테니 읽어보고 그 때 선생님이랑 책을 읽고 싶다면 오고

    그렇지 않으면 오지 않아도 된다고 하니 너무 신기한 표정으로 나가더군요.

    언어는 공부가 아니라 다른 세상을 알기 위한 도구라는 것, 그래서 필요하다는 것을 미리 알 수 있다면

    엄마도 아이도 이렇게 이상한 표정을 짓지 않을텐데, 그 이야기를 밤에 집에 와서 하니 보람이가

    불쑥 하는 말, 영어유치원 다니는데 드는 돈 모아서 한 번 여행을 가면 단박에 영어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텐데, 왜 어른들은 그것을 모를까?

    • 은-유 2011.01.23 21:42 신고

      행복한 왕자에서 공부가 행복이 되는 기적이 일어나네요. 연초록선생님은 참 좋은 선생님이세요. 아이들 닥달하지 않고 배움의 의지를 촉발시키니까요. ^^

  • 2011.01.24 16:20

    비밀댓글입니다

    • 은-유 2011.01.24 21:27 신고

      이게 누구야? 반갑잖아ㅜㅜ 오래 살아줘서 진심 고맙다ㅎㅎ 주름이 뭐 어쨌다고 그래. 시끄럽고 홍대에서 보자. ^^ 밥 쏠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