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통행로

[비포선셋책방]



자유롭게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일이 점점 더 사라져가고 있다. 이전에는 이야기를 주고받는 사람들 사이에서 상대방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는 것이 당연했으나 지금은 상대방의 구두나 우산 값을 물어보는 것이 그것을 대신하고 있다. 사교상의 어떠한 이야깃거리에도 삶의 상황에 관한 테마, 돈이라는 테마가 어김없이 침입해 들어온다...마치 극장 안에 갇혀서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무대 위의 공연을 계속해서 봐야만 하고, 원하든 그렇지 않든 그것을 반복해서 사고와 이야기의 주제로 삼아야만 하는 것처럼 보인다.  - <일방통행로> 벤야민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2011.08.0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마구마구 [2011.08.10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벤야민을 '당신의 남자'로? ㅋ. 좋아라하는 남성의 연령대를 좀 낮춰보자니까요.^^;; 니체와 벤야민 할아버지.ㅋㅋ. 게다가 경제적으로 무능했다는 공통점까지. 취향이 아주 독특하셔요~~ ㅋ

    • 은-유 [2011.08.10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균연령을 낮추긴커녕 이제 저세상 오빠들만 제 가슴을 흔드니 이거 원..;; 벤야민은 거의 굶어죽었죠. 지금 살아있음 내가 먹여살릴 수 있는데~ 하핫^^

  3. 삐삐 [2011.08.10 0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금 이해해야 했어요.ㅋㅋ 은유님의 남성 취향이 혁명적인 사고의 깊이를 갖고 있고 쓰는 글의 시성을 높이 갖고 있는 남성이라는 건가봐요. 언제가 마초가 취향이라 하신 것도 같던데 취향이 다양해서 좋습니다.ㅋㅋ 저는 정신의 형제, 또는 정신의 자매와 같은 식으로 혹은 내가 저자의 환생인가 할 정도로 동일시 하는 식으로 좋아하는 저자중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 생각을 해봤지만 애인과 같이 좋아하는 취향의 대상으로 느껴봤던 적이 없어서 은유 선생님의 말씀이 독특하게 들렸어요.ㅎ 네크로필리아라고 하던가요? 농담이에요.ㅎㅎ 새 사진이 아주 맘에 드네요. 두분다 아주
    건강하게 보여요.

    • 은-유 [2011.08.10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제자나 후예 말고 애인으로 삼습니다. ㅋ 사실 그들과 나 사이에 시간적 거리를 느낄 수 없어요. 이 순간, 누구보다 나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삶에 개입하니까요. / 저 사진은 휠체어배낭운동가 전윤선씨랑 인터뷰하다가 찍힌 거에요. 공익광고사진같죠? ㅋㅋ

  4. 삐삐 [2011.08.13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김진숙님 트위터 사이트를 꼭 챙겨보고 있는데 지도자 가뭄 상태의 우리 나라에 진정한 지도가 나셨단 생각입니다. 꼭 건강하게 내려오셔서 청와대로 입성하실 수 있다면 하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너무 큰 희망일지
    모르겠지만요. 그분의 비젼능력과 판단, 행동, 지도력이라면 우리는 평화통일도 할 수 있고 주변국들과도 평화롭게 지낼 수 있을 것 같고 건전한 산업발전을 이룰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런 희망을 보여도 그분에게 더 힘들어질 수 있는 걸까요? 비가 와서 책을 빨리 보낼 수 없었다고 비오는 날 사이의 오늘, 그 분의 책을 부쳤다는 조카의 이멜을 받았는데 할머니가 책을 감동 감동으로 읽고 계신다면서
    티비에서 김진숙 밀민 나오면 열심히 귀를 기울이시고 주요 미디아가 다 김진숙 기사를 쓰지 않는데 한겨레만 그래도 김진숙씨 기사를 쓰고 있다고 할머니가 조카에게 말했다고 썼어요.ㅎ ㅈ 저는 주말 전화에서 그 한겨레도 형편 없는 기사 쓰고있다고 말씀드려야 할지 노모의 한겨레에 대한 낙관을 그냥 견지시켜 드려야 할 지 생각해 봐야겠습니다.ㅎ 김진숙님이 팔십이 넘은 노인네의 심장에도 불을 지피시는 힘을 갖고 계신 것 같습니다. 구월에 수영장, 그림, 글씨 쓰러 나가실뗀데 모임의 분들에게 당연히 김진숙님을 설파하실거고 그 이야기를 듣을 분들의 표정을 상상만해도 재미있습니다. 이상한 노후증상을 보이는 노인네라 맘대로 생각하고 말지도 모르겠지만요. 부디 저희 어머니의 화끈한 인기로 좋은 메시지를 전하 실 수 있기도 기대해보고요. 전염과 영향이 이루어지는 것, 사람사이에 일어나는 이런 증세가 제 가슴을 가장 설레게 하는 거랍니다. 전율, 그리고 전염되는 것, 그 이전과 다른 자신이 되는 것, 김진숙님의 놀라운 카리스마이상 더 큰 전율을 경험하게 되는 사건이 없네요. 저도 싸움으로 인생을 태웠다고 생각했는데 그 분앞에 제 인생의
    싸움이 파리 싸움정도였다는 것을 자각케 했어요. 사람의 스케일이 있을테니까 크게 변하지는 못하겠지만 모두들 용기와 지성을 부지런히 갈고 닦아 싸움의 스케일을 각자의 위지에서 최대화 했야겠단 생각을 해봅니다.
    김진숙님의 왕팬, 은유님 반갑고 고맙고 가끔 귀엽기도 하시고 카리스마도 있으셔요.ㅎ

    • 은-유 [2011.08.14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님 대단하세요. 전염과 전율,그로 인한 변화가 사람사이에서 일어나는 가장 위대한 일이란 데 동감합니다.^^ 김지도는 정말 지도자의 자질을 다 갖춘 분이란 생각이 들더라고요. 좋은 분 곁에 두고 40대를 통과한다면 제 삶도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글고 보니 김지도는 제가 오빠라고 부르며 무차별적으로 따르는 인물;;들과 달리 생존자이고 최연소네요 ㅎㅎ) 삐삐님께 고마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