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무명작가의 책상

[차오르는말들]

얼마 전에 ‘휠체어 여행생활자’를 만났다. 서른 즈음에 급작스런 유전질환의 발병으로 근육에 힘이 없어져 걷지 못하게 된 중도 장애여성이었다. 수동휠체어를 돌릴 힘이 없어 전동휠체어를 탄다. 그런데 그 휠체어를 몰고 정선5일장부터 제주도, 인도, 미국, 일본, 호주까지 가고 싶은 곳을 다 가면서 사는 여행생활자였다.  

이야기를 하면서 재밌는 사실을 알았다. 원래 여행을 좋아해서 대학 때도 배낭여행을 많이 다니다가 회사에 들어가니 여행을 할 수 없더란다. 직장인들의 그 고정 레퍼토리 ‘회사 때려치우고 여행이나 하면서 살아갈까’를 그 역시 반복했다. 그러던 어느 날 몸이 불편해져 회사를 그만 두게 되었고, 휠체어에 몸을 의지하면서 비로소 떠날 수 있게 된 것이다.


'차오르는말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복을 견디자  (8) 2009.08.19
대학로, 봄 여름 겨울 그리고 김광석  (3) 2009.08.09
어느 무명작가의 책상  (2) 2009.07.14
아들의 시험기간  (5) 2009.07.10
눈물 젖은 김치  (8) 2009.06.21
노희경의 '위로의 어록'  (4) 2009.02.24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보동 [2009.08.26 0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유님의 삶의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의 물결에서 깨달음을 재촉하는 큰파도 되어 제 마음을 일깨우고 있네요. 저는 셋이라 요즘 기준으로는 많기는 하지만, 아이들 보고 살림하게 된 뒤로 자기 일을 못한다고 합리화시키고 있었는데 은-유님의 글을 읽으며 준엄한 자기반성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은-유 [2009.08.26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많이 허덕이고 합리화하면서 살아요..;; 내 몸에 맞는 방향과 속도를 찾아야하는데 그게 쉽지 않네요..좋은 울림으로 받아들여주셔서 고마워요.. ^^

'정치적 중립'의 낡은외투 벗은 연예인 누가 있나

[사람사는세상]


선거철, 탄핵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마다 개인이자 공인인 연예인들의 정치적 발언을 두고 과연 타당한가에 대해 논란이 인다. 연예인은 얼굴이 알려져 일거수일투족 대중의 관심을 받고 사회적 파급력이 크므로 자중해야한다는 반대의견과, 그만큼 우리사회에 건강한 에너지를 불어넣을 수 있는 유리한 위치이므로 오히려 공인으로서 적극적이고 책임감 있는 태도를 보여야한다는 찬성의견이 맞서 왔다. 논란의 와중에도 연예인, 문화예술인 등 공인의 정치적 발언은 꾸준히 행해졌다.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미나 [2009.06.09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아씨 어머니말씀을 들으니 눈물이 난다. 한번 들었던 건데두.. 참 지혜롭고 용기있는 어머니셔. 답은 참 쉬운데 있는데말야. 우리는 어렵게 사는게 바람직하다고 착각하며 사는지 몰라. 요즘은 가슴에 돌덩이가 하나 앉은것 같다.

  2. 경쟁자 [2009.06.09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을 지지했던 많은 연예인들의 얘기도 나올줄 알았는데...

  3. 존경 [2009.06.09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계에 있으면서 정치적인 소신을 밝히는건 정말 힘든일일거에요..그럼에도 자신의 소신껏 행동하고 생각하는 저 분들이 정말 존경스럽네요.

  4. 지니프롬더바를 [2009.06.10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민이면 누구나 정치적 호불호가 있는 법인데, 그것을 당당히 드러내놓고 소신을 이야기 하는 분위기가 더 형성되길 바래봅니다. 그러기에 앞서, 자신과의 정치색이 같지 않다고 비난하는 그런 분위기도 사라지길 바랍니다.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할수 있고, 그리고 재는 나랑 생각이 다르구나 하고 쿨하게 넘어가기도 하고, 아니면 진지하게 토론하는 그런 분위기속에 합을 찾을수 있는 그런 성숙한 문화가 이루어지길 정말 간절히 바랍니다.

  5. 은-유 [2009.06.10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쟁자님..mb를 지지한 연예인들은 커밍아웃이 그리 어려운 선택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권력에 줄서기는 실보단 득이 많을테니까요. 용기가 필요했던 분들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싶었습니다.^^

    존경님..의견감사합니다. 맞아요..당연한 건데도 그리 쉬운일은 아니죠.. ^^;

    지니프롬더바를님..맞아요. 그동안은 논의 자체가 차단됐다고 볼 수 있죠.. 성숙한 문화를 이뤄지길 저도 고대합니다.. ^^

  6. 흙냄새 밟고 오르다 [2009.06.10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르게 살자. 이렇게 사는 게 힘든 현실이죠. 대개 어버이께선 열심히 공부해서 잘 살라고 하지. 바르게 살라고 하지는 않으니까.

이희아 피아니스트- "대통령님, 국민들에게 사죄하면 좋겠다"

[행복한인터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통령님! 저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입니다. 이제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저를 포함해서 대통령님께 실망과 울분을 터뜨리고 있는지 아시는지요. 대통령님께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는데 지금 그 기대는 억울함으로 다가오네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23)씨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띄웠다.

희아씨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와 관련하여 "국민의 말에 귀를 기울여 달라"며 "국민들의 의식이 놀랍게 성숙한 만큼 예전처럼 밀어붙이기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

천주교 신자인 이희아씨는 또한 "예수님께서 진노하실까 두렵다"며 "국민의 마음을, 국민의 생각을, 국민의 말을 대변하시는 지혜로운 대통령이 되어 달라"는 부탁으로 편지를 마무리했다.

지난 1일 연주회를 앞둔 이희아씨를 서울 마포아트센터에서 만났다. 이희아씨는 전날 개최된 정의구현사제단의 시국미사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이야기를 풀어갔다.

다음은 일문일답이다.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민아 [2008.07.03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아씨 사진 너무 이쁘다. 윗사진 젤 맘에 든다.
    볼수록 멋진 분. 알곡인듯. 쭉정이는 가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