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사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17] KBS 지키는 여의도 촛불들

KBS 지키는 여의도 촛불들

[사람사는세상]


하루에 서너 건씩 꼬박꼬박 상식 이하의 뉴스가 터진다. 이명박 정권의 몰상식한 행태가 갈수록 태산이다. 부패정권의 시커먼 악취가 온 나라를 뒤덮는다. 잔뜩 독이 오른 저 불도저로 이 땅의 민주주의를 다 갈아엎겠다는 걸까. 이렇게 무기력하게 당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뉴스를 보다가 YTN 주총도 PD수첩도 마음에 걸려서 여의도로 향했다.

KBS본관과 여의도공원 사이 차도 양쪽으로 펼침막이 빽빽하다. 촛불을 소중히 여기는 KBS언론종사자들의 것, KBS는 촛불시민이 지킨다는 선언, 촛불을 옹호하는 정연주는 물러나라는 구호까지. 말다툼 하듯 펼침막이 엉켜있다. 촛불에 반대하는 단체 중에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이란 이름이 눈에 띈다. 피식 웃음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막을 지난다. ‘토론의 성지 아고라’ ‘공영방송을 지키는 사람들’ ‘광화문에서 만난 사람들’이란 문패가 붙어있다. 증권거래소 앞 코스콤 비정규직노동자 투쟁현장의 그것처럼 낡았다. 비에 젖고 볕에 그을린 천막이 아스팔트에 뿌리내렸다. KBS 계단 입구. 전경차 차벽이다. 어제까지 계단에 앉아 촛불집회를 했는데 이 날은 들어가지 못하게 막았다.
 

원천봉쇄다. 촛불은 열 개 남짓 켜졌다. 청원경찰과 시민들 사이 고성이 오간다. 시민들 삼십 여명이 흩어져 서성인다. 조금 살벌하고 쓸쓸했다. 광활한 여의섬 한 귀퉁이 촛불무대. 내 자리가 너무 커서 당혹스러웠다. 딱히 볼 것도 할 일도 없다. 요 며칠 집회는 자기주도적 투쟁을 요한다. 길 잃는, 아니 길 찾기다. 촛불 있는 곳이 길이다. 먼저 촛불 하나 켜고 앉는다.

mor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