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섭 그린디자인 교수 - 푸른지구별을 사랑한 자유인

[행복한인터뷰]

‘그게 문제야’라는 지식인의 언어는 쓰지 않는다. ‘뭐 할 일 없을까’ 두 눈 반짝이며 골몰한다. 승용차도 없고 냉장고도 진작에 없앴다. 쌓아두고 연연하지 않는다. 한줄기 바람처럼 가붓하다. 일요일이면 인사동에서 환경티셔츠를 쓱쓱 만들어 나눈다. 과도한 포장을 줄이고 디자인은 간소화한 '친환경제품'을 선보인다. 머플러 메고 등산화 신고 일상 곳곳에서 그린디자인 퍼포먼스를 즐긴다.  지구오염과 디자인의 불가분한 관련성을 간파해 ‘그린디자인’ 개념을 착안한 윤호섭 국민대 교수이야기다.

 

가방에서 주섬주섬 핸드폰을 꺼내는데 낙엽뭉치가 딸려 나온다. “느티나무 잎인데 나무냄새가 좋다”며 한번 맡아보라고 권한다. 그의 손 위의 낙엽이 살아있는 생명체처럼 바스락댄다. 신통하고 신기하다. 낙엽을 비닐봉투에 잘 보관해두면 일 년 내 내 집안에서 두고두고 숲 향기가 난다며 인심 좋게 한 주먹 챙겨준다. 명함도 더없이 친환경적이다. 리플렛 자투리 공간으로 만든 재생지로 콩기름 인쇄했다. 가운데 초록색으로 홈페이지 주소 greencanvas.com만 새겨져 있고 매직으로 이름을 손수 써서 완성한다. 이렇게 그의 손에 닿으면 무엇이든 죽어서도 되살아나고 척척 쓰임새를 갖춘다. 예술의 향이 덧입혀져 그린디자인 작품으로 뚝딱 거듭난다.

더보기

 


신고

이기영 교수 - '한강은 흐른다' 자작곡 노래부르는 환경운동가

[행복한인터뷰]

그의 환경운동은 쉽다. 그리고 즐겁다. 딱딱한 생태이론 대신에 실생활 지침 ‘환경사랑 10계명’을 제시하고, <김치, 된장, 청국장><한강은 흐른다>등 멋진 노래를 손수 만들어 부른다. 또한 해박한 논리와 타고난 생태감수성으로 자연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환경칼럼니스트이기도 하다. 날이 갈수록 청푸른 기운 내뿜는 나무처럼, 일구월심 환경사랑을 전파하는  이기영 호서대 식품생물공학과 교수를 만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면지 명함 ..호서대학교 자연과학관 328호. 살며시 문을 열고 들어간 그의 방은 마치 아늑한 카페를 연상케 한다. 벽면엔 그가 직접 그린 아름다운 여인과 딸의 초상화 두 점이 걸려있고, 한 켠에 기타가 비스듬히 기대어 섰다. 그 앞엔 악보가 널려있다. 의자에는 하얀 가운이, 책상에는 그가 개발한 유기농 두유, 천년초로 만든 치약, 생약 비누가 있다. 나란한 곳에 역시 그가 발매한 음반과 책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환경사랑 10계명’이 적힌 판넬도 눈에 띈다. 때마침 창밖에는 장맛비가 촉촉이 내리고, 나무들이 유리창에 살며시 몸을 기대와 푸르름을 더했다. 그러고 보니 이곳은 단순히 운치 있는 카페가 아니다. 한 사람의 삶과 자연, 낭만이 어우러진 보물창고다.

“안녕하세요. 이기영입니다.” 이 풍요로운 ‘자기만의 방’의 주인장이 환한 웃음을 지으며 웬 종이를 건넨다. 손가락 두 마디만한 그것의 정체는 바로 명함. 이면지에 이름과 연락처가 적혀있다. 필요한 사항만 전달하면 그만이지 복잡하게 만들 필요 있냐고 묻는다.

more..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