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미스 전시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23] 폴스미스 전 - 모든 것에서 영감을 받는 사람 (6)

폴스미스 전 - 모든 것에서 영감을 받는 사람

[극장옆소극장]

내가 서울을 사랑하는 이유랑 비슷하다. 백화점을 좋아한다. 그곳에 가면 문화적 자극을 많이 받는다. 아름다운 것들 틈에서 몸이 깨어나는 느낌. 눈이 즐겁다. 잡화, 가구, 그릇, 명품브랜드, 식품매장까지. 국내외 최고의 디자이너들이 만들어놓은 제품을 맛보는 재미가 크다. 남자 옷 코너가 은근히 쏠쏠하다. 여자 옷은 다양하고 화려하지만 어느 정도 예측 가능한 측면이 있다. 치마, 스커트, 원피스, 바지 등등에다가 비즈를 박거나 망사로 처리하거나 꽃수를 놓거나 원색을 쓰거나에 따라 얼마든지 파격적인 실험이 가능하다.

남자 옷은 다르다. 기본 아이템에 디테일한 변형을 추구해야한다. 같은 듯 다름을 빚으려면 고난도의 상상력과 창의성을 요한다. 단추 모양 하나, 셔츠의 주름 하나, 스티치 색상 하나, 주머니 위치 하나로 미묘한 차이가 생성된다. 평범한 듯 멋스러운 옷들이 많다. ‘나는 옷이 싫다’는 남편이랑 살다보니 또 돈이 없다보니 그 아름다운 것들이 ‘그림의 떡’이지만, 다행히 소유욕이 발동하진 않는다. 유명 화가 전시회 다니는 느낌으로 ‘그냥’ 찬찬히 둘러보는 거다.


그렇게 백화점을 전시장 삼아 쏘다니다가 발견한 브랜드가 <폴스미스>이다. 뭐가 좋을 때는 오로지 느낌이다. 사람이고 옷이고 마찬가지다. 잘생겨서, 친절해서, 똑똑해서가 아니다. 끌림은 ‘총점’이 높은 거다. 폴스미스도 그랬다. 매장 인테리어, 감각적인 디자인, 그리고 머플러와 가방 등 소품의 화룡점정까지 종합적인 첫인상이 산뜻했다. 경쾌하고 따뜻하면서도 전체적으로 기품이 있다고나 할까. 클래식하면서도 펑키한 그 상반된 느낌이 매혹적이었다. 찜했다. 아들 녀석이 스무 살이 되면 폴스미스에서 양복과 셔츠랑 가방을 사줘야지 생각했다. 자유롭지만 고귀하게 살길 바라는 나의 소망에 가장 부합하는 컨셉트의 옷이기 때문이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