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자리, 그 삶 / 채호기 '격렬하고 불투명한 삶'

[올드걸의시집]

 

어느 날 내 몸은 잘게 부서져 눈이 되어 흩날리니

이리저리 몰리며 몸부림치는 나의 영혼 눈보라로 흩어지네.

살점 몇 개는 사람들 신발 밑에 깔려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딴 세상으로 가버렸으니

내 삶의 어떤 부분이 질펀히 녹아 하수구로 흘러 버려지는가.

살점 몇 개는 벌거벗은 너의 눈 속으로 흘러들어

두근거리는 피가 되어 너의 몸속을 떠돌며

네 예민한 감각의 머리끄덩이를 잡아당기니

너의 삶도 상심의 회오리에 실려

찬 계곡을 눈보라처럼 부유하네.

그토록 단정하던 너의 몸, 뚜렷한 색깔과 형태의 너의 몸이

흐트러지며 단단히 잡고 있던 마지막 흰 숨결까지 게워내며

눈보라 속에 천천히 지워져가고

너의 몸과 너의 삶이 선명한 푸른색으로 남아 있던

그 자리

내 몸과 네 삶이 뿌옇게 섞이고 있는 거기 그 자리

서리 낀 창의 잘 보이지 않는 저쪽처럼

삶과 삶이 섞이는 답답하고 느린

끝없이 유예되는 그 자리, 격렬하고 불투명한 그 삶.

 

 - 채호기 시집 <슬픈게이> 문학과지성사 




더보기



신고

사랑은 / 채호기 '사랑은 그렇게 왔다'

[올드걸의시집]
 

1

사랑은 그렇게 왔다.
얼음 녹는 개울의 바위틈으로
어린 물고기가 재빠르게 파고들 듯이
사랑은 그렇게 왔다.  

알 수 없는 차가움이
눈을 투명하게 한다.  

사랑은 그렇게 왔다.
발가벗은 햇빛이 발가벗은
물에 달라붙듯이
사랑은 그렇게 왔다.

수양버드나무의 그늘이 차양처럼
물을 어둡게 한다.

사랑은 그렇게 왔다.
할 말 없는 수초가 말
잃은 채 뒤엉키듯이
사랑은 그렇게 왔다.  

가라앉아도 가라앉아도
사랑은 바닥이 없다.  

2

사랑은 그렇게 갔다.
미처 못다 읽은
책장을 넘겨버리듯이
사랑은 그렇게 갔다.  

말하려고 입 벌리면
더러운 못물이 목구멍을 틀어막았다.  

사랑은 그렇게 갔다.
날아가며 남겨둔 여린
가지가 자지러지며 출렁이듯이
사랑은 그렇게 갔다.  

손이 닿지 않는 곳에서만
꽃들은 예쁘게 피어났다.  

사랑은 그렇게 갔다.
이미 범람해버린 강물이
지루하게 제 수위를 회복해가듯이
사랑은 그렇게 갔다.

사랑이 어루만진 부위에
홍수가 휩쓸고 간 잔해가 남았다.

3

사랑은 그렇게 왔다.
사랑은 그렇게 갔다.

기포가 떠오르고
말할 수가 없다.

 - 채호기 시집 <수련>,  문학과지성사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