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쥘앤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05] 분노하라 - 등록금 알바생의 죽음 (2)

분노하라 - 등록금 알바생의 죽음

[비포선셋책방]

군대 제대하면 적어도 일주일, 아니 한 달은 마음껏 놀고 싶을 것 같다. 가난한 청춘에게는 그것도 허락되지 않았다. 제대 다음날부터 등록금을 벌려고 아르바이트 자리로 직행, 이마트 냉동기 점검 작업하던 황승원 씨가 참변을 당했다. 사인은 가스중독이다. 일이 힘들면 그만두라는 엄마의 말에 다른 업체에선 월급 150만원 받기 쉽지 않다고 했단다. 아버지 사업실패로 고교진학을 못했고 검정고시 치르고 서울시립대에 들어갔다니 공부를 잘하고 착실했던 모양이다. 너무 일찍 철이 들어버린 아들. 그런 자식을 바라봐야 하는 엄마는 얼마나 안쓰러웠을까. “늘 아들에게 미안했다는 엄마의 통곡이 나의 가슴을 친다.

오늘(7월4일) <한겨레> 1면 기사다. 요 며칠 시험기간이라 대낮부터 얼굴 맞대고 있는 아들에게 너가 너무 고생을 모르고 철이 없어 걱정이라며 잔소리 하다가 신문을 보았다. 부끄러웠다. 고생과 인격을 등가교환 할 수 있다는 발상은 얼마나 사치스러운가. 삶의 벼랑에서 한발 짝 떨어진 이들에게나 가능한 거래다. 고인의 형편처럼, 엄마는 식당과 공장 전전하며 월급 100만원 받아 자식 키우고 지금도 보증금 1500에 월세 20만원 반지하 단칸방에서 사는 이들에게 노동은 고된 밥벌이 수단이다. 니체도 말했다. 노동은 하나도 고귀하지 않으며 삶의 충동을 효과적으로 길들일 뿐이라고. 맞다. 초과 노동으로 고생해서 인격이 도야된다면 우리나라 저소득층은 전부 도인일 것이다. 고생 끝에 낙은커녕 추락하지나 않으면 다행 아닌가.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