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 신경증

[정신분석혁명]

# 신경증. 프로이트는 진료실 문을 열고 들어서는 환자의 사례를 통해 신경증의 특징을 설명한다. 환자는 사람이 많을 줄 알고 병원에 왔는데 대기실이 텅 비었다. 의사에게 실망한다. 어차피 대기실에는 나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들을 사람이 없기에 진료실 문을 닫지 않는다. 이러한 행동을 프로이트는 권위에 대한 갈구로 읽는다. 신경증 환자들은 매우 활력이 넘치거나 고집이 세고 지적수준이 평균을 넘는 사람들이다.

어떤 사람이 신경증 질환에 걸리는 것은 그의 자아가 리비도를 어떤 형태로든 만족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박탈당하는 경우다. 프로이트는 정상적으로 성생활을 할 경우, 신경증이 발생하지 않는다.(520)고 본다. 신경증의 원인은 세 가지다. 첫째, 우연적 체험에 의한 좌절(외상적) 둘째, 리비도 고착(유전적인 성적기질+유아기 체험) 셋째, 자아충동과 성충동 사이의 갈등.  

더보기

신고

정신분석강의 - 실수와 꿈을 통해 인간의 진실이 드러난다

[정신분석혁명]

프로이트는 ‘실수’와 ‘꿈’에 대해 주목했다. 대개 하찮은 것, 무의미한 행위로 흘려버리는 것들에서 한 인간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것에서 단서들을 토대로 자신의 학문적 기틀을 다졌다는 것에 프로이트의 위대함이 있는 게 아닐까. 기존의 통념과 관습에 개의치 않았던 소신과 용기. 인간의 진실에 가 닿기 위해서라면 어떤 것 하나도 소홀히 하지 않았던 그의 진솔한 태도가 ‘정신분석학’을 낳았다고 생각한다.  

# 실수를 통해 인간의 진실이 드러난다

실수는 ‘단지’ 실수가 아니다. 실수가 그냥 피로하고 방심한 상태에서 주의력을 집중하지 않아서 생기는 무의미한 사건이라고? 그렇지 않다. 우리는 주의력을 높이면 정신능력이 높아지고 주의력을 낮추면 낮아진다고 말할 수 없다.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상태에서의 자동숙련행위가 얼마나 많은가. 숙련된 피아니스튼 굳이 생각하지 않고도 정확하게 건반을 두드린다. 능력은 주의력을 통해서가 아니라 무의식적으로 표현되지 않던가. 주의력 이론은 실수 행위를 충분히 설명하지 못한다.

더보기

신고

정신분석강의 - 진실은 환자의 몸에 있다

[정신분석혁명]

<정신분석강의>는 프로이트 첫 저작이다. 프로이트가 이 책을 썼을 때만 해도 100년 전이니까 정신분석학 개념이 지금처럼 일반화되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초반부에 ‘정신분석’이란 학문에 대한 프로이트의 견해가 나오는데 그간 당연시 했던 부분에 대해 새롭게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 말하는 것만 가지고 어떻게 병을 치료하지?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