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가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0] 이정식 재즈아티스트 - 가을, 재즈에게 길을 묻다

이정식 재즈아티스트 - 가을, 재즈에게 길을 묻다

[행복한인터뷰]

떠도는 이었다. 악기 하나 둘러메고 유랑하는 무정처의 발길이었다. 물 위에 시를 쓰듯 길 위에 음악을 뿌렸다. 황금들판 물결치고 난분분 낙엽 흩날리는 가을이면 몸은 그대로 악기가 되었다. 쓸쓸함을 머금고 넉넉함을 삭히어 길어 올리면 그것은 절로 음악이 되었다. 삶은 길을 주었고, 길은 자유를 허했고, 자유는 재즈를 낳았고, 재즈는 이정식을 키웠다.


세상에 없던 음악 재즈를 만나다 70년대 말 이정식이 음악을 시작했을 즈음, 재즈는 국내에서 생소한 분야였다. 재즈를 몰랐던 그는 의정부와 동두천 등 미8군부대 인근 살롱에서 연주를 하다가 미군들과 친분을 맺고 그들을 통해 재즈음반을 접했다. 이정식은 문화적 충격에 휩싸인다. 지금까지 들어온 음악들은 노래와 반주라는 간단한 구조였지만 재즈는 차원이 달랐다. 관악기 드럼 콘트라베이스 등 다양한 소리들이 어우러져 계속 연주가 이어졌다. 음악을 사랑한 스무 살 청년의 가슴은 꿈틀거렸다. 먹고 자는 걸 잊은 채 온종일 음악을 들으며 재즈에 빠져들었다. “이왕 음악을 하려면 재즈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러던 중 82년에 김광섭의 KBS악단에 들어가 재즈이론을 체계화하는 행운을 얻었다.

“운이 좋았죠. KBS악단에는 국내의 일인자들만 모였으니까요. 선배들이 잘 이끌어주었습니다. 재즈는 모든 뮤지션의 꿈이니 꼭 해내라. 중간에 어려워서 포기를 할지도 모르고 배는 고프겠지만 재즈는 음악인으로서 명예와 자존심은 지킬 수 있는 음악이니 도전하라고 격려해주었습니다.”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