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환 새봄콘서트와 가난한 밥상

[극장옆소극장]


삶에는 쉼표만 필요한 게 아니다. 때로 높은음자리표도 필요하다. 날이면 날마다 고시생처럼 빼곡한 문자의 행렬 따라 뚜벅뚜벅 걷고 있는 그들에게 초대권 두 장을 내밀었다. “우리 잠시 방향을 틀어 오선지의 물결 위로 떠나지 않을래요” 춘삼월 첫째 일요일, 날짜도 단아한 3월 7일. 안치환 새봄 콘서트 마지막 날. 우리는 편집회의를 부랴부랴 마치고 출발했다. 백목련보다 먼저 봄소식을 물고 온 안치환을 만나기 위해.  

“아, 공연 온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네” G가 들떠 말했다. “집회도 아니고 안치환 노래를 콘서트에서 듣다니 왠지 어색한 걸~ 기대된다” P가 맞장구친다. 오색 조명이 햇살만큼 포근하고 공연장이 카페만큼 편안한 나는 의자 깊숙이 몸을 넣고 콘솔박스에서 음향팀이 틀어주는 ‘앞저트’ 음악에 빠져들었다.

“아, 이 노래 잘 들어봐요 ‘먼데서 바람 불어와 풍경 소리 들리면 보고 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아라’ 가사 참 좋죠?” 
 

<풍경달다>라는 정호승 시에 곡을 붙인 노래라고 해설을 곁들였다. G와 P는 이 곡의 운율에서 예전에 들었던 민중가요가 생각난다면서 가사를 흥얼흥얼 맞춰보더니만 G가 “나는 왜 이런 걸 여태 기억하고 있느냐”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엄혹한 시절, 연대 노천극장에서 솔아솔아 푸르른 솔아를 부르던 안치환과의 추억을 공유하는 올드보이스앤걸은 몸으로 익힌 노래의 위력을 실감하며 키득키득 고개 숙여 웃었다.

더보기



 

신고

안치환, 인생에 술 한잔 사주다

[극장옆소극장]


안치환은 내게 큰사람이었다  크다는 것은 세 가지 의미다. 시대의 노래를 부르는 큰 사람. 광장에 어울리는 매끄러운 고음을 가진 큰 사람. 길가의 플라타너스처럼 키가 큰 사람. 그런 안치환이기에, 세상에 눈 뜬 이후부터 줄곧 동네의 앞산 마냥 내 삶의 배경에서 흔들리고 있었던 그였기에, 나는 그를 잘 안다고 생각했다.

더보기

 

신고

노무현추모공연 - 권해효, 안치환, 신해철, 윤도현의 재발견

[사람사는세상]

# 권해효 - 여성단체 홍보대사의 '즐거운 변신'

“공연장소가 갑자기 바뀌어서 사실 걱정을 좀 했습니다. 온수역인데 옥수역으로 가시면 어쩌나...부천 성공회대인데  성공회 교구가 있는 서울 시청으로 가시면 어쩌나. 근데 여기까지 참 잘 찾아서 많이 들 와주셨습니다.”  “우하하하하” 노란 풍선 물든 객석에서 큰 웃음이 터진다.

역시 권해효다. 이번 공연에 쟁쟁한 출연진도 많았지만, ‘권해효의 재발견’이라고 하고 싶을 만큼 그는 돋보였다. 특유의 위트와 진중함, 핵심을 전달하는 논리정연한 말솜씨, 안정된 발성까지 갖춘 완벽한 사회자로서, 장장 4시간 공연의 흐름을 잘 잡아주었다. 뿐 아니다. 중간에 ‘92년 장마, 종로에서’를 열창해 좌중을 사로잡았다.

더보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