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큐를 위한 변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6.24] <아큐를 위한 변명> 중심주의를 넘어 열린사회로

<아큐를 위한 변명> 중심주의를 넘어 열린사회로

[비포선셋책방]

봄바람을 타고 온 책 선물 <아큐를 위한 변명>. 기다리던 책이라 얼른 잘 읽고 정성스럽게 리뷰 해드리고 싶었는데 어느새 여름이 되었어요. 빠른 것인지, 늦은 것인지 모르겠어요. 중요한 건, 글자만 이해하는 게 아니라 상수작가님이 왜 이 책을 썼는지, 책을 통해 나누고 싶었던 이야기가 무엇인지, 잘 알아듣고 싶었어요. 들을 수 있는 귀가 될 때까지 기다린 거예요. 그리고 찬찬히 곱씹어 읽다가 이런 구절을 봤네요.  

“질문이 없이는 이해를 구성할 수 없다. 낯선 시선이 없는 이는 아무런 질문도 머릿속에 떠오르지 않는다. 질문은 늘 낯선 사태에 관한 것이다.... 그러므로 세계에 대한 이해를 갈망하는 우리는 모든 질문에 대하여 관대해야 할 것이다. 인간이 한평생 하다가는 일이란 결국 묻고 답하는 일이 아니겠는가.” (86) 

지난번에 쓰신 책 <한비자, 권력의 기술>. 언뜻 한 번 보았을 때 모범생의 글처럼 너무 똑똑하지만 저자의 세계관을 읽을 수 없었어요. 그러니까 굳이 상수작가님이 쓰지 않아도 될 책을 쓰신 건 아닌가 생각했어요. 아니, 상수작가님이 쓰신다면 좀 더 다른 관점에서 썼어야 한다고 여겨서 아쉬웠어요. 그런데 <아큐..>를 읽고 나니까 풀려요. <한비자..>와 <아큐..>를 연작시리즈처럼 놓고 보니 상수작가님의 뒤척임과 땀방울과 눈물이 보여요.


끌림의 이유를 알겠어요. (로쟈가 왜 상수작가님의 팬인지도 알겠고^^;) 제가 붙잡고 고민하는 문제가 거기에 있었어요. 음. 동양철학을 바탕에 깔고 펼치는 사유의 힘이 도도하고, 허위나 군더더기가 없고, 구석구석 은근히 전복적인 데가 있네요. 이 ‘고귀한’ 전복의 사유를 느끼느라 그리 오래 걸렸나 봐요.

더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