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여성공동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8] 이옥정 막달레나공동체대표 - 성매매여성들의 큰언니 (6)

이옥정 막달레나공동체대표 - 성매매여성들의 큰언니

[행복한인터뷰]

밥 앞에 평등

나뭇결이 벗겨지고 손때가 묻은 둥그런 밥상. 생선조림과 묵은지찌개, 호박전, 가지나물, 겉절이 등 9첩 반상이 올랐다. 푸짐하다. 게다가 3월 하순 다순 햇살이 비스듬히 밥상 위로 쏟아지니 잡지의 화보처럼 입맛을 돋운다. 첫술을 뜨며 두런두런 이야기 오가고 젓가락이 스친다. 반찬이 금세 동났다. 밥 한 그릇 뚝딱 비운 식구들은 가위바위보로 설거지 당번을 정하느라 왁자지껄 소동이다. 성매매여성들의 쉼터 ‘막달레나의 집’ 점심시간 풍경이다.

“이 둥그런 밥상을 20년 넘게 썼어요. 위도 없고 아래도 없이 평등하게 둘러앉아 밥을 먹을 수 있지요. 튼튼하고 아주 좋아요.”


운 좋게 설거지를 면한 이옥정 대표가 밥상의 짤막한 다리를 접어 한켠에 세워놓는다. 그와 밥상은 닮았다. 밥상이 매 끼니마다 일용할 양식을 내어주듯 그도 그랬다. 그의 주변엔 늘 허기진 영혼들이 모여들었고 그는 가진 걸 다 퍼주었다. 더운밥과 온정을 나누었다. 또, 둘 다 마루 신세다. 하루해가 저물면 둥그런 탁자는 벽에 기대어 잠들고 이옥정 대표는 바닥에 누워 등을 붙인다. ‘밥 앞에 평등’이라는 둥그런 마음으로 막달레나 집을 지킨 것이다.

떡국의 교훈 “베풀지 말고 나누자”

용산 주택가에 쉼터 겸 사무실을 두고 있는 막달레나공동체는 1985년 용산 성매매집결지의 허름한 방 한 칸에서 시작됐다. 어느 여름날이다. 용산역 앞을 지나다가 성매매여성과 그의 어린 딸이 취객에게 행패당하는 것을 목격하면서 이옥정 대표는 그들의 삶에 눈 떴다. “오지랖이 넓어서” 끼어들었다가 삶이 얽혀버렸다. 용산에서 수많은 인연의 씨를 뿌리고 거두길 25년. 성매매여성들의 ‘큰언니’가 된 그는 현재 20명의 활동가들과 두 곳의 쉼터, 현장상담센터 등 막달레나공동체를 꾸려간다.

더보기


 

신고